드림엑스 뉴스 : 행안부, 270억 원 투입…'지역사회 기반조성' 추진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행안부, 270억 원 투입…"지역사회 기반조성" 추진

국제뉴스 2020-01-27 00:16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행정안전부는 "총 27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5개 시·도 24개 지역에서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예산 270억원은 지난해 228억원보다 42억원 늘어난 것으로 국비 133억원과 각 시도 예산 137억원을 합친 것이다.

이번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조성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공간을 개선한 후 시민에게 개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주민이 사업초기부터 직접 참여해 공간 활용계획을 세우고 공간조성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다르다.

또, 공간 운영 권한을 주민에게 제공해 실질적인 주민주도 운영이 가능하다. 행안부는 지난 2018년 공모사업을 통해 서울시 금천구, 부산시 동래구, 경기도 시흥시, 강원도 동해시 등 4곳에서 시범사업을 한 바 있다.

올해는 △부산 진구 노인돌봄 커뮤니티 하우스 조성 △대구 남구 1인 가구 커뮤니티 활성화 플랫폼 조성 등 15개 시도에서 24개 사업이 진행된다.

일부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광주광역시는 농촌지역의 특성을 띠고 있으면서 쓰레기 매립장 등 주민기피시설이 집중된 남구 대촌동의 옛 주민센터 건물을 주민 갈등 해소를 위한 공동체 활동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강원 삼척시는 원도심 경제활동 인구의 유출로 도시기능 쇠퇴가 가속화되고 있어 옛 여관건물을 청년 등 경제활동인구의 정착과 유입을 지원하는 창업지원 공간으로 조성한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공공이 소유한 유휴공간을 방치하기 보다는 주민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공유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