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 '정부-경제계 합심해 코로나19 피해 최소화…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문 대통령 "정부-경제계 합심해 코로나19 피해 최소화…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국제뉴스 2020-02-14 00:46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정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 당국이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되었다"며 "어려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고 간담회 배경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경제계의 노력이 경제 회복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다행히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필요한 금융 지원과 신속한 통관, 특별연장근로 인가, 대체생산품에 대한 빠른 인증 등으로 기업 활동과 국민의 안전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관광업과 같이 코로나19에 직접 타격을 받은 업종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