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 총리, 우한교민 이송 전세기 기장·승무원에 전화 '용기·희생 감사'

텍스트 크게 텍스트 작게 인쇄하기

정 총리, 우한교민 이송 전세기 기장·승무원에 전화 "용기·희생 감사"

국제뉴스 2020-02-14 00:46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우한교민 탑승 항공기 기장및 승무원들과 통화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이상철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중국 우한 교민 귀국을 위해 투입됐던 전세기 탑승을 자원했던 기장과 승무원에게 전화를 걸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우한 교민을 이송한 대한항공 임시항공편 기장·승무원과 통화하고 "감염병 유행지역에 가는 쉽지 않은 결정에도 불구하고 임시항공편 탑승에 자원한 용기와 희생에 대해 국민 모두가 매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비행 소감과 함께 가족들의 반대는 없었는지, 방호장비 착용에 따른 불편은 없었는지, 비행 후 현재까지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는지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정 총리는 "국가는 당연히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지만 민간의 협력이 있어서 비로소 가능했다"며 "3편의 비행을 통해 교민들이 우한을 벗어나 ‘어머니의 품’인 모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준 점에 대해 감사하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1·2차로 입국한 교민들이 잠복기가 끝나는 15일과 16일에 임시생활시설에서 퇴소할 예정"이라며 "국민들이 보내준 관심과 성원이 우리 사회를 더 따뜻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네티즌 의견(0)

※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기타 불법적인 글을 게시하는 경우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도움말

글쓰기
작성자 댓글내용 작성날짜 댓글삭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