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강남구, 불법광고물 '폭탄전화'로 근절

강남구, 불법광고물 "폭탄전화"로 근절

아시아투데이 2020-02-20 09:16



[아시아투데이] 김인희(kih@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김인희 기자 = 서울 강남구가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법광고물을 뿌리 뽑기 위해 다음달부터 ‘자동전화안내 서비스’(일명 폭탄전화)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처음 운영되는 이 시스템은 전단·벽보·현수막·명함 등 불법광고물에 적힌 번호로 5~20분마다 컴퓨터 프로그램이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옥외광고물법 위반 행위임을 쉴 새 없이 알리고 행정처분 대상임을 고지한다.
자동전화안내 송신번호는 매회 변경 발송되며, 구는 해당 업체가 번호를 차단할 경우를 대비해 200여개의 무작위 번호를 마련했다. 아울러 음란·사행성 광고물의 전화번호는 통신사에 이용중지를 요청해 단속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현정 강남구 도시계획과장은 “지난해 관내에서 적발된 불법광고물은 약 200만개”라며 “앞으로도 일방적 단속이 아닌 광고주 의식 개선으로 불법행위를 근절하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건전한 광고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청도서 2명 더 늘었다…하루새 22명 무더기 확진
31번 환자에 대구·경북 "발칵"…접촉자 16명 확진
하루새 확진 20명…신천지대구교회서 "슈퍼 전파"
[속보] "코로나19" 신규환자 5명 추가…국내 총 51명
文 "병원·교회 등 방역 강화…지역방어망 구축 필요"
[속보] 코로나19 신규환자 15명 발생…국내 총 46명
"대구·경북 추가 확진자 10명 안팎"…대학병원 비상
보건당국 "대구·경북 코로나19 추가확진 10명 안팎"
中 다녀온 30대 폐렴증상 사망…코로나 감염 확인중
대구서 첫 확진자…31번 환자는 해외 안 간 61세女
대구서 31번째 확진자…해외 다녀온 적 없는 61세女
[속보] 31번째 확진자 발생...해외 여행력 없는 한국인
대통령 전용기로 日크루즈선 내 한국인 데려온다
"정권심판 향해 달리자"…113석 "미래통합당" 출범
29번 아내도 확진…종로부부, 방역망 밖 첫 환자
정부, 355명 감염 日 크루즈서 한국인 대피시킨다
정부 "日 오염지역 지정 검토 안해…지역감염 제한적"
6일만에 29번째 환자 발생…해외 안 다녀온 82세男
"코로나19" 환자 2명 추가 완치…7·22번 격리 해제
中 코로나19 사망 1500명 넘어…후베이서만 139명↑
바른미래·대안·평화 17일 합당…당명 "민주통합당"
국내 신규환자 나흘째 0명…확진자 28명·퇴원 7명
롯데, 점포 200개 줄이는데 인원감축은 없다?
황교안-이낙연 "종로대전"…50대 이상 표심에 달렸다
3차 전세기 김포 도착…교민·中가족 등 140여명 입국
"고용연장" 꺼내든 文대통령 "검토 시작할 때 됐다"
정부 "日·베트남·싱가포르 등 6곳 "여행 최소화" 권고"
"기생충" 작품상까지 품었다…아카데미 4관왕 쾌거
[속보] "기생충" 작품상까지 품었다…아카데미 4관왕
[속보] "기생충" 아카데미 3관왕 쾌거…봉준호 "감독상"
[속보] "기생충" 아카데미 3관왕 쾌거…봉준호 "감독상"
"기생충" 美아카데미 각본상 수상…한국영화 최초
中 "신종코로나" 사망 900명 넘어…확진 4만명 육박
"우한에 3차 전세기 투입…100여명 귀국 전망"
中코로나 사망자 811명…1000명 도달 시간문제
中 신종 코로나 사망자 1000명 향해 째각째각
신종 코로나 신규 확진자 0명…환자 24명·퇴원 2명
"3차 전세기 아직 결정 안돼…중국인 가족 귀국 검토"
美연준 "신종 코로나, 미국 경제에 새로운 위협"
황교안, 종로 출마 선언…이낙연과 "빅매치" 성사
황교안, 종로 출마한다…"文정권 폭주 최선봉서 저지"
[속보]황교안, 종로 출마 선언 "정권심판 1번지 만들겠다"
황교안, 종로 출마 곧 발표…이낙연과 "빅매치" 성사
"보건소 124곳서 신종코로나 검사…비용 정부 부담"
"신종코로나" 우한교민 1명 추가 확진…국내 총 24명
WHO "신종코로나 발병 원인·전염성 이해 못해"
中 입국 전면제한? 강경화 "국제사회 동향 살펴야"
"확진자 1명이 최대 3.6명 전파…한국 "메르스" 수준"
확진자 4명 추가…접촉자·가족 3명, 중국인 1명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