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부, '코로나19' 확진되는 대구.경북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정부, "코로나19" 확진되는 대구.경북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NTM뉴스 2020-02-22 00:31




(NTM뉴스/이규광 기자)정세균 총리,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늘고 있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21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지역사회 확산 단계에 들어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으려면 국가 차원에서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코로나19 피해사례가 집중된 지역을 중심으로 차단 작업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총리는 "(대구.청도 지역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 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 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방침도 바뀌게 됐는데 정 총리는 "누적환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며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 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할 것"이라며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재난안전대책본부 역할을 강화하고 지역 자체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경우에는 국가적 차원에서 자원을 공유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도 내비쳤다.

정 총리는 "정부와 지자체, 국민, 의료계 모두가 지혜를 모으는 것이 절실한 실정"이라면서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국민 여러분도 정부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