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 '국민 안전과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 다할 것'

문 대통령, "국민 안전과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 다할 것"

NTM뉴스 2020-02-22 00:31




(NTM뉴스/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신천지교회 측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지 말고 좀 더 신속한 조치 강구하라"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과 관련해 “정부는 접촉자 전수 조사와 격리는 물론 병원.교회 등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 추가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서울 양천 소재 청년창업교육시설에서 ‘코로나19’(우한폐렴)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대구.경북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역사회 감염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있고 현재 위기경보에서 경계 단계를 유지하지만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다”며 “대구.경북에서 총력을 다 하지만 감당하기가 힘든 상황이어서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서 중앙정부가 나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도 걱정이지만 경제 위축도 아주 큰 걱정이 아닐 수 없다”면서 “감염병 대응에 최대한 긴장하되 일상 활동과 경제 활동을 침착하게 해 나가자고 당부를 드리지만 말처럼 쉽지가 않다”고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인식으로 국민 안전과 함께 생업에 지장이 없도록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40분,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 현안보고를 받았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을 집중적으로 시행하고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도 확보해 자가 격리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상황이 엄중함으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면서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장례식 방명록 등은 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