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방역위해 '대구에서 진두지휘할 것'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방역위해 "대구에서 진두지휘할 것"

NTM뉴스 2020-02-24 23:46




(NTM뉴스/이규광 기자)"대구.경북 확진자가 많은 현재 상황 단순히 대구.경북의 문제 아니라 국가적 문제"

정부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경계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을 맡게 된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구 지역으로 내려가 방역을 진두지휘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오후,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내일 오전 국무회의를 마치고 현장에 내려가 (방역을) 직접 진두지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여파로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정부질문이 취소되자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이 같은 적극적 대응 의지를 밝힌 것이다.

정 총리는 "(오늘부터) 3일간 대정부질문이 예정돼 있어 이를 마치면 현장에 내려가 지휘해야겠다고 판단했는데 대정부질문이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게 됐다"면서 "중대본 본부장이 됐기 때문에 현장 지휘를 하겠다. 내일부터 대구를 본거지로 할 것이다. 필요에 따라 세종시나 서울에 출장을 올 수는 있지만 일단 대구에 주재하면서 상황을 정리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구.경북 확진자가 많은 현재 상황은 단순히 대구.경북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적 문제"라며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은 해외에서의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고 국내 전파를 방지하는 봉쇄 작전을 추진했으나 지난주 후반부터 특정 지역과 집단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면서 "전국 확산 가능성에 대비한 선제 조치가 필요해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상당히 빠르게 전파되고, 치명률이 낮지만 많은 사람에게 발병되는 특성이 있어 정부나 방역 본부도 속도전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