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28일부터 코로나19 진료 시작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28일부터 코로나19 진료 시작

국제뉴스 2020-02-29 00:46



▲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오른쪽 네 번째)이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대구병원을 26일 방문해 병상 확보 등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김철민 기자 = 근로복지공단은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공단 대구병원이 28일 오후 1시부터 코로나19 경증환자에 대한 진료와 치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단 대구병원은 지난 23일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환자 전원 및 지원 대책을 수립해 신속히 200병상을 확보했는데, 이는 대구지역 지정 780병상 중 26%에 해당한다.

공단은 진료에 필요한 의사 31명, 간호사 121명, 병리사 8명, 방사선사 6명 등 총 166명을 인천 병원 등 9개 소속병원 의료 인력과 정부지원 인력으로 확보했다.

또한 직원 보호를 위해 병동 업무시설 보강 공사 및 임시사무소(컨테이너박스 40개) 설치, 전기·통신 등 설비 공사도 신속하게 추진해 진료에 차질 없도록 진행했다.

공단 의료노동조합에서도 노조 전임자 3명(간호사)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극 동참하며 소속 간호사들의 안전과 현장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공단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25일부터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해 대구병원의 감염병 진료 준비 등 범정부적인 대응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중앙대책본부는 본부 실·국장을 주요 구성원으로 보상·재활대응반, 소속병원대응반, 어린이집대응반, 고객홍보대응반으로 구성되었고, 본부장인 기획이사가 총괄지휘한다.

이와 함께 신속한 산재보상과 요양을 지원하고 공단병원 및 선별진료소 운영 상황을 실시간 점검해 특이상황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고 있다.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진료에 참여하는 소속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의료노동조합 지부장 등 노조전임자가 솔선수범해 원직인 간호사로서 환자치료에 먼저 동참하겠다는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보며 노동조합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범정부적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정부의 대책본부와 적극 협조해 대구병원의 차질없는 운영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노사가 힘을 합쳐 국가적인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