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이가흔 '학폭' 논란 속 2회 예고 보니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이가흔 "학폭" 논란 속 2회 예고 보니

아시아투데이 2020-03-26 11:16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채널A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첫 방송된 가운데 출연자 이가흔의 "학폭" 논란이 수면위에 오르며 다음 회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5일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박지현을 사이에 둔 두 남자의 신경전이 그려졌다.


자막에는 "반격의 시작, 방심하지 마라" 등의 자극적인 표현이 담겨있어 긴장감을 높였다.


영상 속에서 임한결은 "아침 드시는 분이 더 계시지 않냐. 먼저 해놓으면 다 식을 것 같아서 같이 먹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되게 적극적으로 하시는 동물로 치면 코뿔소 같은 느낌"이라고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천인우는 준비중인 박지현을 향해 "태워 드릴까요"라고 묻기도 했다.
/채널A 홈페이지
한편 최근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이가흔의 "학교폭력" 폭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이가흔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 한다"면서 ""하트시그널" 제작진이 문제 있는 출연자를 뽑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한은, 금융사에 "무제한" 유동성 공급…역대 첫 조치
손석희 "조주빈에 속아 돈 건네…가족까지 위협"
"손석희, 조주빈에 살해 협박 당해 돈 건넸다"
"손석희와 형·동생 사이"…거물 행세 일삼은 조주빈
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n번방 "박사" 조주빈 신상 공개한다…"범행수법 악질"
"n번방 박사" 조주빈 향한 국민분노…"강력 처벌해야"
文대통령 "n번방 가해자 엄벌…회원 전원 조사하라"
아베 "도쿄올림픽, 완전한 형태 아니라면 연기할 수도"
통화스와프 효과 끝?…코스피 급락, 사이드카 발동
丁총리 "종교·실내체육·유흥시설 운영중단 강력 권고"
합참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17세 사망자, 호흡기 바이러스 8종 검사서도 음성"
방역당국·영남대, 대구 17세 폐렴 사망 놓고 "신경전"
한선교 사퇴 다음날…미래한국당 대표 원유철 추대
한미 600억弗 통화스와프 체결…외화 안전핀 마련
한선교, 대표 전격사퇴…"한줌도 안되는 권력이"
"비례 파동"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던졌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속보)
[속보] 거래소, 유가증권시장 매도 사이드카 발동
"깜깜이 선거될라" 민주·통합, 자체 비례카드 만지작
[뉴스추적] 4·15 총선 인재영입도 결국 "보여주기쇼"
대구 "폐렴 증세" 17세 소년 사망한국당, 결국 통합당 인재 4~5명 우선배치.."1번은사후 검체검사 중
대구 한사랑요양병원서 74명 무더기 확진
전국 유·초·중·고 사상 첫 "4월 개학"…2주 또 연기
전국 유·초·중·고 사상 첫 "4월 개학"…2주 또 연기
사상 첫 "0%대 금리"…한은, 기준금리 0.5p% 인하
文 "지금부터가 중요…집단감염 방심할 수 없어"
文,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감염병 첫 사례
"확진자 접촉" 트럼프 코로나19 검사…결과는 음성
"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화?…교육부 "의견 조율중"
김형오, 공관위원장 전격 사퇴…김미균 공천 철회
코스피 8% 폭락 출발…사이드카·서킷브레이커 발동
코스피, 이틀연속 사이드카 발동…장중 1690선 붕괴
통합당 공관위 2곳만 재의결…황교안·김형오 "충돌"
연수을·달서갑 "경선"…공관위, 黃 재의요구 일부수용
"장기화 불보듯, 충격 줄여야"
트럼프 "30일간 유럽발 입국제한…韓은 상황개선"
콜센터發 "슈퍼감염" 우려…수도권 확산 차단 총력
마스크 없이 콜센터 수백명 다닥다닥…예고된 재앙
박원순 "구로 콜센터 64명 확진…수도권 공동대응"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