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중대본.충남 방역본부, 천안 줌바댄스 집단 발병 분석 결과 발표

중대본.충남 방역본부, 천안 줌바댄스 집단 발병 분석 결과 발표

NTM뉴스 2020-03-27 00:46




(NTM뉴스/이규광 기자)정은경 본부장, "사람 모이는 운동시설 포함한 다중이용시설 이용 피해 달라"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와 충남도 방역대책본부(본부장 이정구)는 천안지역 줌바댄스 운동시설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전국 5개 시.도로 확산되어 116명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집단발병 중간 역학조사를 완료하고 중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운동시설 집단감염은 지난 2월 24일부터 천안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바탕으로 이 중 증상발생 시점이 유사한 3명의 감염경로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운동시설을 유일한 공동노출 장소로 확인하면서 집단감염 역학조사를 실시하였다.

환자들의 인구학적 특성으로 평균 연령은 39.1세, 여성이 75%(87명)로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 아산 8명),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의 순으로 환자가 발생하였다.

환자 구성은 강사가 8명(6.9%), 수강생 57명(49.1%),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 등 51명(44.1%)이었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청남도 권역 101명의 확진 당시 증상에서 발열 또는 발열감이 20.8%(21명), 기침 20.8%(21명), 인후통 17.8%(18명), 근육통 13.9%(14명) 순으로 많았고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

전파경로 분석결과, 환자들의 증상발생일은 2월 18일에서 3월 12일로 강사에서 수강생,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으로 전파된 것으로 확인됐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정은경 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운동이 일상 접촉에 비해 다수에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지역사회 내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함에 따라, 당분간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