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해수부,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도 '우도등대' 선정

해수부,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도 "우도등대" 선정

국제뉴스 2020-04-01 03:31



(세종=국제뉴스) 안종원 기자 = 해양수산부는 "4월 이달의 등대로 제주시 우도면에 위치한 '우도등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우도등대는 높이 16m의 원형 등대로, 매일 밤 20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50km 떨어진 바다까지 비추고 있다.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에는 45초에 한 번씩 무신호*를 울리며 제주도 동쪽바다를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제주도의 첫 등대인 우도등대의 역사는 전쟁과 외세의 침략으로 얼룩진 우리나라의 근대사로부터 시작된다.

러일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원활한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05년 2월 우도 남쪽 산 정상에 나무로 만든 간이시설인 등간(燈竿)을 설치해 운영했다.

그리고, 이 등간은 러일전쟁 때 사용되기도 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등간은 영구시설인 등대로 바뀌었고, 세월이 흘러 점차 노후되어 2003년 12월에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립됐다.

해수부는 역사적·조형적 가치가 있는 등대를 소개하기 위해 2019년 1월부터 매월 '이달의 등대'를 선정해 소개해 왔으며, 지난 3월에는 충남 서천군에 위치한 '비인항 남방파제 등대'를 선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