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코로나바이러스] '시민의 안전과 건강이 먼저죠!'

[코로나바이러스] "시민의 안전과 건강이 먼저죠!"

국제뉴스 2020-04-01 20:32



▲ (사진=안희영 기자)

코로나19, 봄꽃 축제 취소 & 공원 일시적 폐쇄

(서울=국제뉴스) 안희영 기자 = 1일 인천광역시(박남춘 시장)는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의 소규모 집단감염, 해외 입국자 확진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상춘객들이 몰릴 수 있는 공원을 폐쇄하고 봄 축제를 취소하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나섰다.

인천광역시는 매년 봄 상춘객으로 북적이는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을 벚꽃 개화 시즌인 4월 4일부터 4월 19일까지 16일간 일시적 폐쇄한다.

인천대공원 벚꽃터널은 40년 이상의 대형 왕벚나무 800여 그루가 약 1.2km에 걸쳐 줄지어있어 벚꽃 시즌이면 하루 평균 약 5만 명, 주말에는 13만 여명이 찾는 수도권의 벚꽃 명소로 손꼽는다.

이에 매년 벚꽃축제가 열렸으나 금년은 벚꽃 개화기간 동안 공원을 닫는다.

연수구도 청보리와 유채꽃 군락지로 유명한 선학동 아시아경기장 인근의 봄 꽃밭에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지키며 안전하게 즐겨달라는 홍보물을 게시하는 등 홍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서구 드림파크 야생화단지도 당초 4월 9일부터 시민에게 개방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연기하고, 출입제한 현수막을 내걸었다.

인천광역시 중구청은 매년 4월 열리던 중구 자유공원 벚꽃축제도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전면 취소됐다.

한적한 곳에서 해안가를 따라 걸으며 즐기는 벚꽃명소로 사랑받는 옹진군 장봉도 벚꽃길 건강걷기 대회도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서구에 있는 SK인천석유화학 벚꽃동산도 40년이 넘은 벚꽃나무 600여 그루가 울창한 군락지를 이루고 있어 매년 일주일가량 일반인에게 개방해 벚꽃축제를 열었으나, 올해는 개방하지 않기로 했다.

인천광역시는 4월 4일 수도권매립지 캠핑장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식목일 행사를 취소하고, 11월 예정인 숲가꾸기행사 때 나무나누어주기 행사로 대체 예정이다.

인천광역시와 광복회도 오는 4월 11일 예정이었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올해는 시민 안전을 위해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인천시농아인협회도 4월 말 예정이었던 인천사랑의수어한마당을 연기해 11월 전국 단위로 열리는 청각장애인예술제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계획 중이다.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국제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