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심상정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향해 '무슨 낯으로 제주 왔나'

심상정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향해 "무슨 낯으로 제주 왔나"

NTM뉴스 2020-04-04 01:31




(NTM뉴스/윤원태 기자)"제주4.3을 모독하는 정치세력은 대한민국에서 정치할 자격이 없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제주로 오는 비행기에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무슨 낯으로 제주에 왔는지 모르겠다”면서 “제주도민들이 심 대표에게 제주4.3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하라고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일 오전, 심 대표는 제주시 갑 선거구 후보인 고병수 선거캠프를 찾아 “미래통합당은 제주4.3 사건을 좌익 폭동으로 규정한 정경희 영산대 교수를 비례대표 후보 7번에 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앞서 열린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도 “진실을 왜곡하고 희생자 모독에 앞장선 정경희 후보는 당장 사퇴하길 촉구한다”면서 “미래통합당도 그런 인사를 위성정당에 공천해준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유족에게 사과해야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주4.3을 모독하는 정치세력은 대한민국에서 정치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추념식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정 교수의 거취는 논의된 바 없다”면서 “그분이 어떤 생각으로 발언했는지 확인을 하지 않아서 모르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근혜 정부에서 국사편찬위원을 지낸 정 교수는 지난 2015년 ‘한국교과서,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책을 통해 “제주4.3은 남로당이 주도한 좌익세력의 활동으로 인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공산주의 세력이 건국에 저항해 일으킨 무장반란”이라고 주장했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