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낙연 위원장 서울-강원-서울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전 방위 지원

이낙연 위원장 서울-강원-서울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전 방위 지원

NTM뉴스 2020-04-04 01:31




(NTM뉴스/이규광 기자)"정쟁 몰두 지도자 아니라, 일하는 지도자 뽑는 선거가 바로 이번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강원도와 종로를 오가며 전 방위 유세전을 펼쳤다.

3일 오전, 일찍 종로 유세를 마친 이 위원장은 오후 2시에 강원도 춘천시의 민주당 강원도당을 방문해 허영(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정만호(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을).김경수(강릉시).이동기(속초시.인제군.고성군.양양군) 후보를 격려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그동안 "보수 텃밭"으로 불렸던 강원도를 찾은 자리에서 "강원도는 정치의 지형이 좀처럼 변하지 않는 곳인 것처럼 알려지고 있으나 사실은 강원도도 변화하고 있고,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강원도야말로 평화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볼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대결적 생각을 가진 지도자들이 강원도의 미래를 결정하는 위치에 계속 계신다는 것은 강원도를 위해서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라면서 "대결이 아닌 평화가 강원도 미래에 보탬이 된다는 확고한 의식을 가지시고 그에 걸맞은 지도자를 선택하실 때가 됐다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쟁에 몰두하는 지도자가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걱정하며 마음을 모아 일하는 지도자를 뽑는 선거가 바로 이번 4.15 총선이어야 한다고 믿는다"며 "강원도민 여러분의 현명한 결단을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원 홀대론"에 대한 질문에 "모든 지역이 더 많은 지원을 원하지만 기대만큼 되지 않는다고 홀대라고 말하는 것은, 심정은 이해하나 사실과 부합할지는 따져봐야 할 테지만"이라면서 "최대한 지원을 계속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이 위원장은 춘천 제일중앙시장을 찾아 가게 곳곳마다 들어가 인사를 건넸다.

이 위원장을 맞이한 시장 민심은 기대 이상이었는데, 젊은 유권자들과 어린이를 비롯해 브라질에서 온 외국인까지도 사진을 찍자는 요청을 하기도 했다.

한 주단집을 찾은 이 위원장은 "손님들 곧 돌아오실 것이다. 조금만 버텨 달라"고 위로하고는 "이번엔 선수를 바꿔서 써 봐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시장을 돌던 중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와 만나기도 했는데, 김 후보는 이 위원장이 시장에 온다는 소식에 인사를 하러 기다리던 참이었다. 두 사람이 만나자마자 양쪽 지지자들이 서로 구호를 외쳤고 조용했던 시장은 잠시 시끄러워졌다.

김 후보는 "후보님께서 너무 열심히 해주셔서 불안한데"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종로에서 선전해주시길 바란다"며 날선 인사를 건넸다.

이 위원장은 춘천을 떠난 지 2시간여 만에 종로구 평창동 세검정마을 유세차량 위에 올라 종로구 후보로 본격적인 유세를 시작했다.

이 위원장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를 겨냥해 "신분당선 연장을 반드시 추진하겠다. 고맙게도 상대당 후보도 똑같은 내용을 약속했다. 똑같이 힘을 합치면 더 쉽게 될 것 아니냐. 그 분께서 저의 공약 이행을 꼭 도와주시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창의예술마을 활성화와 상명대 근처 서부권 노인종합복지관 건립 등 공약을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내가 어렵더라도 고통을 나누고자 하는 국민이 있어 코로나 전쟁에서 이길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왜 제가 그런 장담을 하느냐. 우리 국민들께서 너무 위대하기 때문이다. 세계 이렇게 위대한 국민이 다시 있었을까. 참 위대하시다"고 강조하면서 유세를 이어갔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