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문 대통령, 현직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4.3기념식 두 번째 방문

문 대통령, 현직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4.3기념식 두 번째 방문

NTM뉴스 2020-04-04 01:31




(NTM뉴스/이서형 기자)(사진/청와대)

"4.3의 해결은 결코 정치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과제로 “4.3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생존해 있을 때 기본적 정의로서의 실질적인 배상과 보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며 "정치권과 국회도 ‘4.3 특별법 개정’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저는 대통령으로서 제주4.3이 화해와 상생, 평화와 인권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로 만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주4.3이라는 원점으로 돌아가 그날, 그 학살의 현장에서 무엇이 날조되고 무엇이 우리에게 굴레를 씌우고 또 무엇이 제주를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면서 "그렇게 우리의 현대사를 다시 시작할 때 제주의 아픔은 진정으로 치유되고 지난 72년, 우리를 괴롭혀왔던 반목과 갈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4.3의 해결은 결코 정치와 이념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이웃의 아픔과 공감하고 사람을 존중하는 지극히 상식적이고 인간적인 태도의 문제이자, 국제적으로 확립된 보편적 기준에 따라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잘못된 과거를 청산하고 치유해 나가는 ‘정의와 화해’의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진실은 정의를 만날 때 비로소 화해와 상생으로 연결된다"며 "진실을 역사적인 정의뿐 아니라 법적인 정의로도 구현해야 하는 것은 국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틴 루터 킹 목사는 "너무 오래 지연된 정의는 거부된 정의"라고 말했다"며 "해방에서 분단과 전쟁으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우리가 해결하고 극복해야 할 많은 아픈 과거사들이 있었기 때문에 어려움이 있지만, 입법을 위한 노력과 함께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신속하게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도에서 요구해 온 희생자 추가 신고, 희생자 유해발굴과 유전자 감식에 대한 지원도 계속 하겠다”면서 “현재 시범 운영 중인 4.3 트라우마 센터는 관련 내용을 담고 있는 4·3특별법이 개정되면 국립 트라우마센터로 승격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18년 이후 2년 만에 4.3 추념식에 참석했는데 현직 대통령이 4.3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6년, 문 대통령이 2018년과 올해까지 총 3차례다.

이날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부터 1분간 제주도 전역에 울린 묵념 사이렌으로 시작됐는데 정부와 제주도는 코로나19 지역사회감염 차단을 위해 추념식을 간소하게 진행했다.

참석자도 4.3유족과 4.3 관련 단체 대표 등 150여 명으로 역대 최소 규모로 치러졌는데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감염 취약계층의 참석을 자제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도는 4.3추념식과 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하지 못한 도민을 위해 추념식 현장을 TV와 유튜브로 생중계하고 제주도청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도 개설했다.

올해 추념식에는 경찰 의장대가 처음 참석했는데 경찰 의장대는 화해와 상생의 의미를 담아 헌화.분향 행사를 지원함으로써 4.3 당시 군경토벌대에 희생된 분들에게 최대한 예우를 갖췄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