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블랙핑크 'Kill This Love', 스포티파이서 3억 스트리밍 돌파

블랙핑크 "Kill This Love", 스포티파이서 3억 스트리밍 돌파

아시아투데이 2020-04-08 08:4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블랙핑크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그룹 블랙핑크가 전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K팝 걸그룹 최초’ 기록을 또 다시 추가했다.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는 8일(한국시간) 스포티파이에서 3억 스트리밍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공개된 이후 약 1년 만이자 K팝 걸그룹의 단일곡으로서는 최초다.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스포티파이의 영향력과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점을 떠올리면 의미 있는 행보다.
특히 블랙핑크 제니의 ‘SOLO’도 스포티파이에서 2억 스트리밍 고지를 최근 돌파했는데 이 역시 한국 여성 솔로 가수곡으로는 유일했다.
스포티파이 측은 지난 2019년 연말 ‘블랙핑크가 굉장한 한해를 보냈다(BLACKPINK, It’s been a big year)’며 이들을 집중 조명한 바 있다. 당시 스포티파이 결산 자료(Spotify Wrapped 2019 Global K-Pop Top Lists)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곡은 그해에만 79개국에서 총 11억회 재생되며 K팝 걸그룹 중 최고 성적을 거머쥐었다.
한편 스트리밍 성적 외에도 블랙핑크는 스포티파이에서 전 세계 걸그룹 가운데 가장 많은 1100만 팔로워 수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이들은 새 앨범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아투 1면] 한눈에 보는 21대 국회의원 총선 판세
거대양당 준연동 휩쓸어…미래한국 20 vs 범여 22석
[D-10] 민주·통합 모두 147석 목표…총선 "카운트다운"
丁총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상황 엄중"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일꾼론 vs 심판론…승부처 수도권서 여야 화력집중
조주빈과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 검거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최대155만원 중복수혜 가능"
민주 132석·통합 130석…"최대 26곳 4000표 내 승부"
김종인 "사법부·언론 장악, 文정권 초기 기본 방향"
고3·중3부터 4월 9일 온라인 개학…수능 2주 연기
9조 쏟아붓는 긴급재난지원금…나라빚 부담 어쩌나
긴급재난지원금 9.1조원 푼다…5월 중 지급 추진
文 "긴급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되도록 최선"
"긴급재난지원금, 1400만 가구 40만~100만원 지급”
文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쉽게 꺾이지 않는 확진자 수…105명 늘어 총 9583명
北, 원산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文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헌신, 애국심의 상징"
文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취임 후 처음
文 "韓 방역경험 공유…기업인 이동 허용 필요”
통합당 "김종인 원톱" 체제로…황교안 "종로" 집중
황교안 손 잡은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 맡는다…"총선 지휘"
[속보]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전격 수락
손석희 "조주빈에 속아 돈 건네…가족까지 위협"
"손석희, 조주빈에 살해 협박 당해 돈 건넸다"
"손석희와 형·동생 사이"…거물 행세 일삼은 조주빈
얼굴 공개된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n번방 "박사" 조주빈 신상 공개한다…"범행수법 악질"
"n번방 박사" 조주빈 향한 국민분노…"강력 처벌해야"
文대통령 "n번방 가해자 엄벌…회원 전원 조사하라"
아베 "도쿄올림픽, 완전한 형태 아니라면 연기할 수도"
통화스와프 효과 끝?…코스피 급락, 사이드카 발동
丁총리 "종교·실내체육·유흥시설 운영중단 강력 권고"
합참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17세 사망자, 호흡기 바이러스 8종 검사서도 음성"
방역당국·영남대, 대구 17세 폐렴 사망 놓고 "신경전"
한선교 사퇴 다음날…미래한국당 대표 원유철 추대
한미 600억弗 통화스와프 체결…외화 안전핀 마련
한선교, 대표 전격사퇴…"한줌도 안되는 권력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