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프리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영탁, 숨겨온 랩실력 뽀낸다

[친절한 프리뷰]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X영탁, 숨겨온 랩실력 뽀낸다

아시아투데이 2020-04-09 22: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사랑의 콜센타’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영탁·이찬원·김호중·정동원·장민호·김희재가 피도 눈물도 없는 ‘리벤지 매치’를 위해 또 다시 맞붙는다.
지난 2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1회분은 전국 시청률 23.1%,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24.4%(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역대급 트롯 예능 탄생의 서막을 알렸다.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로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들어하는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9일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 2회에서는 TOP7이 신청자에게 노래를 불러드리겠다는 일념 하에, 자존심을 건 ‘대접전’ 펼쳐 폭소를 안긴다. 먼저 한 신청자가 “우리 가족의 원픽이 모두 다르다”고 말하며 ‘미스터트롯’의 진·선·미인 임영웅, 영탁, 이찬원을 차례로 호명하면서, 때 아닌 ‘진선미 리벤지 매치’를 성사시켜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에 임영웅·영탁·이찬원은 하나 뿐인 트롯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때 아닌 자존심 싸움을 벌였고, 특히 ‘미스터트롯’ 경연 내내 “순위에 욕심이 없다”고 초연한 모습을 보였던 영탁이 “임영웅을 꼭 한번 이기고 싶다”고 숨겨온 속내를 고백해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과연 ‘미스터트롯’ 진·선·미 ‘리벤지 매치’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TOP7 내 신동부로 돈독한 우정을 유지했던 이들의 집안싸움도 벌어졌다. 한 신청자는 자신의 ‘투 픽’으로 이찬원, 김희재를 꼽았고, 지목받은 두 사람 역시 서로 자신이 노래를 부르겠다며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것.
좀처럼 승부가 나지 않자 결국 김희재는 “저를 뽑아주신다면 선물을 따로 보내 드리겠다”고 선언했고, 다급해진 이찬원은 “선물은 물론, 제가 직접 댁으로 찾아 가겠다”는 역대급 공약을 내걸었다. 이찬원과 김희재 중 신청자의 최종 선택을 받은 사람은 누가 될지 기대감을 폭증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TOP7 멤버들이 화합해 완벽한 하모니를 뽐내는 무대도 마련됐다. 영탁이 “신청자에게 힘을 주고 싶다”며 즉석에서 임영웅과의 듀엣을 제안, ‘영영 브라더스’로 뭉쳤고, 두 사람은 속사포 랩이 주를 이루는 노래를 선택해 래퍼로 깜짝 변신하며 반전 매력을 선사해 환호성을 이끌었다. 랩을 선보이는 ‘영영 브라더스’의 모습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힘들어하는 국민 여러분께 작으나마 위안과 웃음을 드리고 싶었던 진심이 닿은 것 같아서 기쁘고 행복하다”고 전하며 “‘미스터트롯’에서는 미처 보여드리지 못한 트롯맨들의 다채로운 매력이 펼쳐지게 될 ‘사랑의 콜센타’ 2회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김종인 "대학생 1인당 100만원 재난장학금 주자"
김종인 "다 포기할까 생각도…한 번만 기회 달라"
김종인 "통합당 후보 막말로 국민 실망시켜 죄송"
김종인 "경제 지옥문 앞인데…조국 살려야겠나"
김종인 "통합당, 총선 과반 껈신…文리더십 붕괴"
거대양당 준연동 휩쓸어…미래한국 20 vs 범여 22석
[D-10] 민주·통합 모두 147석 목표…총선 "카운트다운"
丁총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상황 엄중"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4인가구 건보료 23만7천원 이하, 재난지원금 받는다
일꾼론 vs 심판론…승부처 수도권서 여야 화력집중
조주빈과 "박사방" 공동 운영한 3명 중 2명 검거
"정부·서울 재난지원금 최대155만원 중복수혜 가능"
민주 132석·통합 130석…"최대 26곳 4000표 내 승부"
김종인 "사법부·언론 장악, 文정권 초기 기본 방향"
고3·중3부터 4월 9일 온라인 개학…수능 2주 연기
9조 쏟아붓는 긴급재난지원금…나라빚 부담 어쩌나
긴급재난지원금 9.1조원 푼다…5월 중 지급 추진
文 "긴급재난지원금, 5월 중순 전 지급되도록 최선"
"긴급재난지원금, 1400만 가구 40만~100만원 지급”
文 “소득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丁총리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쉽게 꺾이지 않는 확진자 수…105명 늘어 총 9583명
北, 원산일대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2발 발사
文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헌신, 애국심의 상징"
文대통령 "서해수호의날" 기념식 참석…취임 후 처음
文 "韓 방역경험 공유…기업인 이동 허용 필요”
통합당 "김종인 원톱" 체제로…황교안 "종로" 집중
황교안 손 잡은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 맡는다
김종인, 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 맡는다…"총선 지휘"
[속보]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전격 수락
손석희 "조주빈에 속아 돈 건네…가족까지 위협"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