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세균 총리 '노무현 없는 노무현시대 살아 가고 있다'

정세균 총리 "노무현 없는 노무현시대 살아 가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2020-05-23 11:01



[아시아투데이] 이석종(sjlee@asiatoday.co.kr)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운데)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우리는 지금도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추모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를 통해 이같이 기렸다.
정 총리는 참여정부 당시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냈다.
특히 정 총리는 “(노 전) 대통령이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정 총리는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면서 “당신은 우리 마음 속 영원한 대통령”이라고 추도했다.
또 정 총리는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면서 참여정부 출범 초기였던 2003년 맞은 중증 급성호흡기 증후군(사스) 사태를 언급했다.
정 총리는 “마치 전쟁 치르듯 방역했던 경험이 지금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 신설과 질병관리본부 출범으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한 것은 앞날을 미리 내다본 (노 전) 대통령의 혜안”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정 총리는 “17년이 흐른 지금 질병관리청 승격을 목전에 두고 있다”면서 “‘살았던 자’와 ‘살아가고 있는 자’는 17년의 세월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고 있다”고 다시 한 번 기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文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루면 기업 추가 지원"
文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인천 66개교 고3, 오늘 온라인 학력평가 치른다
인천 66개교 고3, 21일 학력평가 온라인으로 치른다
등교 첫날 고3 확진…인천 66개 고교생 전원 귀가
"윤미향 옹호 더는 어렵다"…민주당 기류 변화
윤미향 논란 선 긋는 靑 "입장 없어, 당 차원서 대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
윤미향, 대출 한번 없이 수년간 1가구 2주택 보유
"덮고 지나갈 단계 지나" 여권서도 윤미향 회의론
윤미향 "예전 아파트 팔아 집 샀다"…곽상도 "거짓말"
文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
신규 확진 27명, 서울만 14명…이태원發 확산 계속
고3 등교 일주일 늦춘다…유치원·초중고 모두 연기
정세균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고강도 대책"
文 "경제 전시상황…한국판 뉴딜 국가프로젝트 추진"
[속보] 文대통령 "선도형 경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
文, 취임 3주년 특별연설…"포스트코로나" 구상 밝힌다
유흥시설 집합금지 발령…"이태원 관련 40명 확진"
용인 66번 관련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20명 확진
丁총리 "클럽 집단감염, 모든 자원 활용해 확산 차단"
정부 "오늘부터 전국 유흥시설 운영자제 행정명령"
정부 "오늘부터 전국 유흥시설 운영자제 행정명령"
용인 확진자 접촉 감염 속출…벌써 15명 확진
용인 확진자 직장동료 1명 감염…분당 회사 폐쇄
단국대 교수 아들 "허위 인턴증명서 스펙 품앗이 맞다"
코로나 대응, 표준국가는 "한국" 표준도시는 "서울"
원유철 "통합당과 합당…교섭단체 생각한 적 없어"
丁총리 "생활속 거리두기 정착돼야 경제활성화 가능"
"코로나 "조용한 전파" 지속될지도…긴장감 유지"
文 "코로나 빠르게 안정…중대본 땀으로 만든 성과"
정부 "6일 7개 전담병원 지정해제 등 총 1725개 병상 감축"(종합)
총 쏘고 입 다문 北…軍 "안개 짙어 고의 아닐 것"
합참 "北, 우리군 향해 수차례 총격…대응 사격"
영상 속 김정은 "건재"…멀쩡히 걷고 시종일관 여유
"사망설" 보란 듯…김정은, 공장 시찰로 건재 과시
고성 산불 강풍타고 확산…주민·장병 2400명 대피
강원 고성산불 강풍 타고 확산…주민 30명 대피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지급준비 만전…국회에 감사"
"혼인신고까지 했는데" 주저앉은 유가족들의 절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