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진영 넘은 리더십…이 시대에 필요'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진영 넘은 리더십…이 시대에 필요"

아시아투데이 2020-05-23 19:01



[아시아투데이] 이장원(jwdatou@asiatoday.co.kr)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익을 위해 진영의 논리를 넘어 결단을 내린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은 지금도 존경받고 이 시대에도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도식이 열린 경남 봉하마을을 찾아 권양숙 여사 등 유족들을 위로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말에 다 들어있지만 노 전 대통령의 따듯했던 인간미와 소탈한 인품, 열린 생각 이런 것들을 지금도 많은 국민들이 그리워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의 예외 없는 불행한 역사에 마음이 많이 무겁다”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시대의 아픔이자 상처였다. 시대 아픔과 상처를 같이 치유하는 길이 국민 통합의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보수 정당 대표급 인사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2016년 당시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이었던 정진석 원내대표 후 4년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여권 인사들과 함께 노 전 대통령 사저로 가 ‘도시락 점심’을 했다. 계획에 없던 일정으로, 추도식 현장에서 권 여사가 직접 권해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한명숙 전 총리에게도 인사를 하고 “건강하시죠”라고 묻기도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누적 219명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文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루면 기업 추가 지원"
文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인천 66개교 고3, 오늘 온라인 학력평가 치른다
인천 66개교 고3, 21일 학력평가 온라인으로 치른다
등교 첫날 고3 확진…인천 66개 고교생 전원 귀가
"윤미향 옹호 더는 어렵다"…민주당 기류 변화
윤미향 논란 선 긋는 靑 "입장 없어, 당 차원서 대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
윤미향, 대출 한번 없이 수년간 1가구 2주택 보유
"덮고 지나갈 단계 지나" 여권서도 윤미향 회의론
윤미향 "예전 아파트 팔아 집 샀다"…곽상도 "거짓말"
文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
신규 확진 27명, 서울만 14명…이태원發 확산 계속
고3 등교 일주일 늦춘다…유치원·초중고 모두 연기
정세균 "이태원 방문자 협조 늦어지면 고강도 대책"
文 "경제 전시상황…한국판 뉴딜 국가프로젝트 추진"
[속보] 文대통령 "선도형 경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
文, 취임 3주년 특별연설…"포스트코로나" 구상 밝힌다
유흥시설 집합금지 발령…"이태원 관련 40명 확진"
용인 66번 관련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20명 확진
丁총리 "클럽 집단감염, 모든 자원 활용해 확산 차단"
정부 "오늘부터 전국 유흥시설 운영자제 행정명령"
정부 "오늘부터 전국 유흥시설 운영자제 행정명령"
용인 확진자 접촉 감염 속출…벌써 15명 확진
용인 확진자 직장동료 1명 감염…분당 회사 폐쇄
단국대 교수 아들 "허위 인턴증명서 스펙 품앗이 맞다"
코로나 대응, 표준국가는 "한국" 표준도시는 "서울"
원유철 "통합당과 합당…교섭단체 생각한 적 없어"
丁총리 "생활속 거리두기 정착돼야 경제활성화 가능"
"코로나 "조용한 전파" 지속될지도…긴장감 유지"
文 "코로나 빠르게 안정…중대본 땀으로 만든 성과"
정부 "6일 7개 전담병원 지정해제 등 총 1725개 병상 감축"(종합)
총 쏘고 입 다문 北…軍 "안개 짙어 고의 아닐 것"
합참 "北, 우리군 향해 수차례 총격…대응 사격"
영상 속 김정은 "건재"…멀쩡히 걷고 시종일관 여유
"사망설" 보란 듯…김정은, 공장 시찰로 건재 과시
고성 산불 강풍타고 확산…주민·장병 2400명 대피
강원 고성산불 강풍 타고 확산…주민 30명 대피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지급준비 만전…국회에 감사"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