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불거지는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 '최루탄·장갑차' 강경 진압

불거지는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 "최루탄·장갑차" 강경 진압

내외뉴스통신 2020-05-25 10:01



내외뉴스통신, NBNNEWS  (사진제공= KBS NEWS 영상 캡처)  (사진제공= KBS NEWS 영상 캡처)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중국이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처벌할 수 있는 국가보안법 제정을 선포한 데 대해 홍콩 시민들이 반대 시위에 나섰다.
경찰은 장갑차를 동원하고 최루탄을 발사하며 홍콩 시민들의 시위에 강경 진압에 나섰다.
중국 공산당을 비난하는 구호에 홍콩 경찰도 강경하게 맞서 야당 정치인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조슈아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우리는 일어서서 싸워야 한다"며 "우리가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란 것을 베이징에게 확실히 알려야 한다. 오늘 수천명의 홍콩 시민이 거리에 다시 모인 바로 그 사실이 우리가 맞설 것이란 분명한 증거"라고 말했다.
보안법 파동은 지난 2003년에도 있었지만 50만 명의 시민들이 반발하며 무산됐다.
홍콩인들이 중국 국가를 풍자하거나 야유를 보내면 처벌할 수 있게 하는 '국가법'은 오는 27일 홍콩 입법회에서 논의된다.
다음날 베이징에서 표결이 이뤄질 홍콩보안법에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의무적으로 국가안보 교육을 받도록 하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결정은 국가 안보를 심각하게 해치는 극소수의 행위를 겨냥한 것이며, 홍콩의 고도 자치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