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정동원, 특급 컬래버…가수 린 등장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정동원, 특급 컬래버…가수 린 등장

아시아투데이 2020-05-29 09: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사랑의 콜센타’ /사진=TV조선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사랑의 콜센타’ TOP7이 흥력을 최대치로 높인 ‘환상의 무대’로 전국민의 꿈을 응원하고 염원했다.
28일 방송된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9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0.4%를 기록, 9주 연속 20%를 돌파, 6주 연속 목요일 프로그램 전채널 1위를 수성하면서 대한민국 대표 예능의 저력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TOP7이 삶의 원동력인 ‘꿈’을 응원하는 꿈의 축제 특집’을 통해 흥뽕 응원을 아낌없이 전했다.
TOP7은 어린 시절 꿈이었던 직업군의 의상을 입고 등장, ‘어떤이의 꿈’이라는 노래로 콜센타를 열었고, 각자 직업으로 콩트를 꾸미며 꿈을 응원하기 위한 부스터를 가동했다. 광주로 출발한 전화는 우렁찬 목소리가 절로 웃음을 짓게 만드는, 건강을 꿈꾸는 신청자와 연결됐고, 장민호에게 조용필의 ‘허공’을 신청했다. 장민호는 가사마다 진심을 눌러 담아 노래를 끝마쳤고, 앞으로 신청자의 건강도 기원하며 노래하겠다고 전했다. 두 번째 충북으로 꿈을 찾아 달려간 콜은 김희재를 꼭 한번 찍어보고 싶다는, 사진작가를 희망하는 신청자에게 닿았고, 김희재는 신청곡 ‘낭만고양이’를 시원한 보이스로 소화해냈다. 전북으로 날아간 세 번째 전화는 자녀들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을 가진 어머니 신청자와 연결됐고, 이에 임영웅이 ‘비상’을 부르며 건행을 빌었다.
다음으로 녹음 버튼을 누르려다 전화가 끊겼다면서, 방금 저승을 다녀온 것 같다는 텐션 폭발 신청자와 연결했다. 아들이 재수(再修)에서 벗어나길 바라는 신청자의 꿈에 이찬원은 ‘딱풀’ 노래 한 소절로 응원했고, 100점 메이커답게 신청곡 ‘망부석’도 100점을 받아내며 태블릿PC를 선물했다. 이어 초등학생 막내아들의 폭풍 신청 전화로 어머니가 전화를 받았지만, 신청자 우선 연결이라는 ‘사랑의 콜센타’ 규칙에 입각, 아들 신청자와 연결이 된 상태. 초등학생 신청자는 엄마의 김호중 선택에도 이를 막아서며 정동원을 픽했고, 방송 최초 신청자에게 엉아美를 뽐내는 정동원에게 ‘A Whole New World’를 할머니가 좋아하는 임영웅과 함께 불러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정동원과 임영웅은 꿈속을 걷는 듯한 ‘환상적인 무대’로 최연소 신청자의 꿈을 응원했다.
대구로 떠난 여섯 번째 콜은 임영웅의 컬러링으로 ‘어차피 선택은 임영웅’인줄 알았지만, 장민호가 선택되는 역대급 반전을 그려냈다. TOP7 멤버들도 납득을 못하는 가운데 신청자는 장민호가 콜이 없을까 선택했다는 말로 또 하나의 장민호 에피소드를 생성시켰다. 겨우 반전 충격에서 헤어나온 장민호는 터보의 ‘나 어릴 적 꿈’이라는 신청곡을 받자,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MC 붐과 ‘투 민호 쇼’를 제안했다. 두 명의 민호는 턱 끝까지 차오르는 불혹 열정을 터트리며 노래와 랩, 춤이 버무려진 ‘광란의 무대’를 장식했다. 영탁에게 “우리가 남이가”라며 남다른 살가움을 비친 여덟 번째 만학도 신청자는 ‘나는 나비’를 신청했고, 영탁은 ‘박영락’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노래를 찰떡으로 소화, 꿈의 응원 부스트를 최고치로 높였다.
이어 어린 시절 방황했지만 김호중을 보면서 경찰을 꿈꾸고 있다는, 곧 입대를 앞둔 남성 신청자는 김호중에게 ‘거위의 꿈’을 부탁했고, 김호중의 묵직한 보이스와 영탁의 코러스가 어우러지면서 신청자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꿈을 응원했다. 발신과 동시에 전화를 받은 열 번째 신청자는 어머니가 좋아하시는 정동원을 선택했고, ‘자옥아’를 청했다. 정동원은 ‘꿈의 천사’로 변신, 신명 나게 꿈을 실어 날렸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도 TOP7에게 100점을 도전하는 신청자가 나타났다. ‘중구 물망초’라고 밝힌 도전자는 TOP7을 너무 좋아한다며 설렘을 드러냈고, TOP7은 전화 목소리로 코요태 신지가 아닐지 추측했다. 스튜디오에 ‘섬마을 선생님’ 멜로디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명품 보컬’ 린이 등장하자 TOP7은 말을 잊지 못한 채 그 자리에서 굳어버렸다. 린은 간드러지는 보이스로 귀호강을 선사했지만, 100점을 달성하지 못했고, 영탁과 ‘사랑보다 깊은 상처’로 듀엣 재도전을 이어갔다. 노래방 기계가 91점을 표시하면서 아쉽게 신청자 전원 선물 증정은 실패했지만, ‘명품 무대’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녹였다. TOP7도 단체곡 ‘울릉도 트위스트’로 100점 미션에 도전했지만, 96점으로 아쉽게 실패, 다음 기회를 기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홍콩보안법 강행에 미중관계 격랑…韓 줄타기 외교
쿠팡 부천물류센터 2주간 집합금지…사실상 폐쇄
쿠팡발 확진자 벌써 82명…물류센터 직원은 63명
부천 이어 고양도 뚫렸다…쿠팡, 물류센터 폐쇄조치
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마스크 잘 쓸까 부모는 긴장
이낙연 "당권도전, 최종 결심"…내주 출마 선언할듯
尹 "나랏돈 투입된 격, 정의연 모든 의혹 철저 수사"
"어린이 괴질" 의심 사례 서울서 2건 발생
학원강사 거짓말로 시작한 고리…결국 "7차 감염"까지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중지
"난 30년간 재주 넘고, 돈은 윤미향이 다 빼먹었다"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유은혜 "27일 등교 예정대로…인원 3분의 2로 제한"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누적 219명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文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루면 기업 추가 지원"
文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인천 66개교 고3, 오늘 온라인 학력평가 치른다
인천 66개교 고3, 21일 학력평가 온라인으로 치른다
등교 첫날 고3 확진…인천 66개 고교생 전원 귀가
"윤미향 옹호 더는 어렵다"…민주당 기류 변화
윤미향 논란 선 긋는 靑 "입장 없어, 당 차원서 대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