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주시, 세계 최초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 ‘눈길’

나주시, 세계 최초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 ‘눈길’

NSP통신 2020-06-02 19:01


나주시, 세계 최초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 ‘눈길’


전라남도농업기술원과 MOU···오는 2023년까지 400억원 투입해 전남 종자관리소 부지 53ha 규모 시범단지 조성, 농촌 인력난·4차 산업혁명·스마트농업 등 미래 농정 현안 대응
(전남=NSP통신) 김용재 기자 = 나주시가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과 미래 농정 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에 본격 착수했다.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최근 시청 이화실에서 전라남도농업기술원과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조성은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사업으로 세계 최초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첨단 농기계를 접목시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농업인구 고령화, 4차 산업혁명, 스마트농업 등 미래 농정 현안에 대비하고 전라남도(나주시)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효율 무인·자동화 농업 생산 전진기지로 육성하는 것이 주된 목표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나주시 반남면 소재 전라남도 종자관리소 부지 에 총 사업비 400억원(국·도비 각 50%)을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총 53ha규모(논30·밭20·시설3) 첨단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범단지에는 ▲첨단 농업기계화 종합관리센터 ▲첨단 무인·자동화 농기계(22종·50대) 및 관리시설 ▲ICT·IOT기반 미래형 농경지 ▲노지 스마트팜 통합관제시스템 등이 건립·구축된다.
농업기술원은 시범단지 운영을 통해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기술을 개발·제공하고 나주시 스마트농업 육성과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에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도시관리계획 결정 및 용도지역 변경 등 성공적인 시범단지 조성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또 양 기관은 시범단지가 청년농업인 인재 육성의 요람이자 농기계·IT 등 연관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홍재 전남도 농업기술원장은 “농기계 무인자동화 시범단지 조성을 통해 1100여 명의 일자리 창출과 약 66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며 “나주시와 함께 시범단지를 첨단 미래 농업의 세계적 랜드마크로 육성해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시는 이번 시범단지 조성을 통해 미국, 유럽 등 선진국의 첨단 지능형 농업생산시스템 체제에 버금가는 국제 수준의 농기계 무인·자동화 기술이 개발·구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은 트랙터·콤바인·방제기 등 농기계의 자율주행 및 협업제어 가능 기술을, 유럽은 정밀농업 로봇 시스템을 구현해 운영 중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농촌 인력난 해소, 스마트농업 확산 등 미래 농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이번 사업에 전라남도와의 협력과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현재 국내 농기계 무인·자동화 기술은 미국 등 선진국에 비하면 걸음마 단계지만 이번 시범단지 조성을 계기로 내년부터는 국내에서도 무인·자동화 기술을 상용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NSP통신 김용재 기자 nsp254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