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나주시, 코로나19 인력난 호소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나주시, 코로나19 인력난 호소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NSP통신 2020-06-02 19:01


나주시, 코로나19 인력난 호소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오는 19일까지 농촌일손돕기 중점 기간 운영 … 시청 공직자, 유관?공공기관 임직원 420여 명 참여 속 마늘?양파 밭작물, 과수농가서 일손 보태
(전남=NSP통신) 김용재 기자 = 나주시(시장 강인규) 산하 공직자들과 유관·공공기관 임직원들이 본격 영농철을 맞아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보탠다.
나주시는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19일까지를 ‘영농철 농촌 일손돕기’ 중점 기간으로 정해 적기 영농이 절실한 과수·밭 농가(전체 6ha) 일손 돕기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외국인 노동자 유입 불가로 농촌 인력난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가운데 이번 일손 돕기를 통해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일손 돕기에는 시청 공직자와 한국농어촌공사·전남소방본부 등 유관·공공기관 임직원 42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남평읍·공산·다시·문평·다도면 등 적기 수확이 절실한 양파, 마늘 등 밭작물을 비롯한 토마토 순치기, 복숭아 과실솎기 작업 등에 팔을 걷어붙인다.
과실솎기 등 다소 숙련된 기술이 요구되는 농작업에는 농업기술센터, 농협 관계자들의 지도를 통해 작업 효율성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에앞서 일손 돕기가 시작된 지난 달 29일 문평면 대도리 복숭아 농가에서 시청 농촌진흥과·기술지원과 소속 직원 24명이 과수 솎기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매년 영농철 농촌 일손 돕기에 참여해주고 있는 시 공직자들과 유관·공공기관 임직원들의 값진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력난이 심각한터라 이번 일손돕기가 농촌에 가뭄 속 단비와 같은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NSP통신 김용재 기자 nsp2549@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