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친절한 리뷰] '불타는 청춘' 오승은X강경헌, 뜨거웠던 청춘의 재회

[친절한 리뷰] "불타는 청춘" 오승은X강경헌, 뜨거웠던 청춘의 재회

아시아투데이 2020-06-03 08:30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SBS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불타는 청춘’에서 배우 오승은이 이번에도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단국대학교의 대학 선후배, 강경헌(95학번), 오승은(97학번)이 재회했다. 10년이란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마주 잡은 두 손은 뜨거웠고 쉬이 놓지 못했다.
재회한 두 사람은 10년 만에 만남에도 불구하고 누가 뭐라 할 것 없이 재회의 기쁨을 나누며 서로의 손을 잡고 놓지 못했다. 오승은은 방송 출연 후 둘째가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
또 사춘기인 첫째는 “’나 혼자 볼게’라고 방에 슥 들어가더라”라고 말했다. 또한 강경헌은 오승은에게 ‘불청’에서 ‘빵빵’을 터뜨린 노래방 편을 보며 과거, 97년 신입생 환영회에서 노래를 부르던 오승은의 모습이 떠올라 추억에 잠겼었다며 즐거워했다.
하지만 친구 들은 즐거워하는 강경헌을 보고 왠지 무섭다며 장난을 쳤고 오승은은 강경헌이 학교 때는 알아주는 센 선배 중에 하나였다면서 알 수 없는 그들만의 과거사를 넌지시 공개했다. 두 사람은 촬영 내내, 카메라가 꺼졌을 때도, 서로의 과거와 현재를 기억하고 응원하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과 스태프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오승은이 출연하는 SBS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의 G7 확대 구상 삐그덕…"러시아 참여 안돼"
G7 초청 화답한 文…"포스트 코로나" 경제외교 초점
[속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인천 부평구청 직원 2명 확진…구청·복지센터 폐쇄
트럼프가 한국에 보낸 G7 초청장…달갑지 않은 日
文대통령 "트럼프 G7 초청에 감사, 기꺼이 응할 것"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미래 걸고 강력 추진"
머스크의 꿈, 현실이 되다…첫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
윤미향, 딸 장학금 논란에 "김복동 할머니가 준 용돈"
쿠팡 직원과 "10분 대화" 후 확진받은 50대, 딸도 감염
윤미향 "후원금 유용 안 해…잘못 있다면 책임질 것"
윤미향 "국민께 심려끼쳐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속보] 윤미향 "검찰조사 통해 한 점 의혹없이 소명"
쿠팡 부천물류센터 2주간 집합금지…사실상 폐쇄
쿠팡발 확진자 벌써 82명…물류센터 직원은 63명
부천 이어 고양도 뚫렸다…쿠팡, 물류센터 폐쇄조치
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마스크 잘 쓸까 부모는 긴장
이낙연 "당권도전, 최종 결심"…내주 출마 선언할듯
尹 "나랏돈 투입된 격, 정의연 모든 의혹 철저 수사"
"어린이 괴질" 의심 사례 서울서 2건 발생
학원강사 거짓말로 시작한 고리…결국 "7차 감염"까지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중지
"난 30년간 재주 넘고, 돈은 윤미향이 다 빼먹었다"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유은혜 "27일 등교 예정대로…인원 3분의 2로 제한"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누적 219명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文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루면 기업 추가 지원"
文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인천 66개교 고3, 오늘 온라인 학력평가 치른다
인천 66개교 고3, 21일 학력평가 온라인으로 치른다
등교 첫날 고3 확진…인천 66개 고교생 전원 귀가
"윤미향 옹호 더는 어렵다"…민주당 기류 변화
윤미향 논란 선 긋는 靑 "입장 없어, 당 차원서 대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
윤미향, 대출 한번 없이 수년간 1가구 2주택 보유
"덮고 지나갈 단계 지나" 여권서도 윤미향 회의론
윤미향 "예전 아파트 팔아 집 샀다"…곽상도 "거짓말"
文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
신규 확진 27명, 서울만 14명…이태원發 확산 계속
고3 등교 일주일 늦춘다…유치원·초중고 모두 연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