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예당호 야간음악분수·느린호수길, 숨은 관광지 6선에 선정

예당호 야간음악분수·느린호수길, 숨은 관광지 6선에 선정

아시아투데이 2020-06-03 09:31



[아시아투데이] 김관태(sam5115@naver.com)
예산군이 예당호에 조성한 느린호수 길 모습./제공=예산군예산군이 예당호에 설치한 느린호수길 내 데크길 모습./제공=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 야경./제공=에산군
예산/아시아투데이 김관태 기자 = 충남 예산군은 예당호 야간음악분수와 느린호수길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여름시즌 숨은관광지 추천’ 6선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에산군에 따르면 올해 3월 한국관광공사의 야간관광 100선에 예당호 출렁다리가 선정된 데 이어 예당호 야간음악분수와 느린호수길도 숨은관광지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예당관광지는 이번 선정으로 명실상부한 국내 명품 관광지로의 잠재력과 매력을 인정받게 됐다.
관광공사는 지난 4월부터 온라인을 통해 올 여름 시즌 ‘거리 두고 떠나기 좋은 숨은 관광지’를 국민들로부터 추천받았으며 전국 관광지 855곳 중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6곳을 엄선했다.
특히 공사는 지난달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안건으로 다뤄진 ‘K방역’을 기반으로 하는 안전여행 확산과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여름시즌 거리두고 떠나기 좋은 전국 숨은관광지’를 최종 선정했다.
관광공사가 추천한 ‘숨은 관광지’는 신규개방 관광지는 △충남 예산군 예당호 야간음악분수 및 느린호수길 △경기 안산시 대부도 바다향기수목원 △강원 속초시 상도문돌담마을 △전북 순창군 채계산출렁다리 및 강천산 단월야행 △경남 남해군 보물섬전망대 및 스카이워크 등 5곳이다.
또 한정개방 관광지는 △강원 태백시 태백산 금대봉코스 ‘천상의 화원’ 1곳이다.
선정된 관광지와 함께 가보면 좋을 주변 여행지와 추천 코스, 숙박, 맛집, 이동경로 등 상세정보는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및 스마트폰 앱 ‘now추천’ 메뉴 내 ‘숨은관광지’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한국관광공사가 예당호 야간음악분수와 느린호수길을 숨은관광지로 선정한 것은 전국적인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예산군이 청정지역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민·관이 협력한 노력과 청정지역을 소중히 아끼며 다녀간 관광객이 있었기 때문에 이뤄낸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예당호 출렁다리와 야간음악분수, 느린호수길을 찾으시는 모든 분들이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치유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K방역을 철저히 준수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트럼프의 G7 확대 구상 삐그덕…"러시아 참여 안돼"
G7 초청 화답한 文…"포스트 코로나" 경제외교 초점
[속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인천 부평구청 직원 2명 확진…구청·복지센터 폐쇄
트럼프가 한국에 보낸 G7 초청장…달갑지 않은 日
文대통령 "트럼프 G7 초청에 감사, 기꺼이 응할 것"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미래 걸고 강력 추진"
머스크의 꿈, 현실이 되다…첫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
윤미향, 딸 장학금 논란에 "김복동 할머니가 준 용돈"
쿠팡 직원과 "10분 대화" 후 확진받은 50대, 딸도 감염
윤미향 "후원금 유용 안 해…잘못 있다면 책임질 것"
윤미향 "국민께 심려끼쳐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속보] 윤미향 "검찰조사 통해 한 점 의혹없이 소명"
쿠팡 부천물류센터 2주간 집합금지…사실상 폐쇄
쿠팡발 확진자 벌써 82명…물류센터 직원은 63명
부천 이어 고양도 뚫렸다…쿠팡, 물류센터 폐쇄조치
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마스크 잘 쓸까 부모는 긴장
이낙연 "당권도전, 최종 결심"…내주 출마 선언할듯
尹 "나랏돈 투입된 격, 정의연 모든 의혹 철저 수사"
"어린이 괴질" 의심 사례 서울서 2건 발생
학원강사 거짓말로 시작한 고리…결국 "7차 감염"까지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중지
"난 30년간 재주 넘고, 돈은 윤미향이 다 빼먹었다"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유은혜 "27일 등교 예정대로…인원 3분의 2로 제한"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누적 219명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