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비의 '깡' 새로 부른 박재범·식케이 등 '깡 리믹스'…음원차트 점령

비의 "깡" 새로 부른 박재범·식케이 등 "깡 리믹스"…음원차트 점령

아시아투데이 2020-06-05 09: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깡 리믹스’ /사진=하이어뮤직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H1GHR MUSIC) 소속 아티스트들이 ‘깡 리믹스’(깡 Official Remix)로 음원차트를 강타했다.
4일 하이어뮤직 수장 박재범을 비롯해 김하온(HAON), pH-1(피에이치원), 식케이(Sik-K)가 참여한 ‘깡’ 리믹스 버전을 공개, 현재(5일 오전 8시 기준) 멜론, 지니, 벅스, 네이버뮤직 등 각종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하이어뮤직은 비의 ‘깡’을 새로운 버전으로 리믹스, 네 아티스트의 환상적인 호흡과 각기의 개성적인 래핑으로 곡에 힘을 제대로 실어넣으며 뉴 버전의 ‘깡’을 탄생시켜 리스너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끄는데 성공했다.
특히 5일은 하이어뮤직 창립 3주년으로, 하이어뮤직 아티스트 4인이 참여한 곡이 음원차트를 석권하는 겹경사를 맞이하며 글로벌 힙합 레이블로의 명성에 걸맞는 화력을 제대로 입증했다.
한편 음원과 함께 공개된 ‘깡’ 리믹스 버전의 뮤직비디오 역시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특히 ‘깡’의 원곡자인 비가 마지막에 깜짝 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로 하이어뮤직 아티스트들과 폭발적인 케미를 이뤄 ‘깡’ 열풍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김여정 으름장에…정부 "삐라 살포 단호히 대응"
靑 "대북전단 백해무익한 행동…단호히 대처"
김여정 "삐라 방치땐 군사합의 파기…뒷감당 되나"
文대통령 "코로나,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G7 초청 화답한 文…"포스트 코로나" 경제외교 초점
[속보]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인천 부평구청 직원 2명 확진…구청·복지센터 폐쇄
트럼프가 한국에 보낸 G7 초청장…달갑지 않은 日
文대통령 "트럼프 G7 초청에 감사, 기꺼이 응할 것"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가 미래 걸고 강력 추진"
머스크의 꿈, 현실이 되다…첫 민간 우주선 발사 성공
윤미향, 딸 장학금 논란에 "김복동 할머니가 준 용돈"
쿠팡 직원과 "10분 대화" 후 확진받은 50대, 딸도 감염
윤미향 "후원금 유용 안 해…잘못 있다면 책임질 것"
윤미향 "국민께 심려끼쳐 사죄…후원금 유용 않았다"
[속보] 윤미향 "검찰조사 통해 한 점 의혹없이 소명"
쿠팡 부천물류센터 2주간 집합금지…사실상 폐쇄
쿠팡발 확진자 벌써 82명…물류센터 직원은 63명
부천 이어 고양도 뚫렸다…쿠팡, 물류센터 폐쇄조치
첫 등교에 신난 아이들…마스크 잘 쓸까 부모는 긴장
이낙연 "당권도전, 최종 결심"…내주 출마 선언할듯
尹 "나랏돈 투입된 격, 정의연 모든 의혹 철저 수사"
"어린이 괴질" 의심 사례 서울서 2건 발생
학원강사 거짓말로 시작한 고리…결국 "7차 감염"까지
당뇨약서 발암 추정물질 검출…31개 품목 판매중지
"난 30년간 재주 넘고, 돈은 윤미향이 다 빼먹었다"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文대통령 "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재정역량 총동원"
유은혜 "27일 등교 예정대로…인원 3분의 2로 제한"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 2명 확인…누적 219명
신규 확진 23명…이태원 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뇌물수수 혐의" 유재수 1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文대통령 "사회적 대타협 이루면 기업 추가 지원"
文 "비상한 각오로 일자리 수호…산업·경제 살려야"
인천 66개교 고3, 오늘 온라인 학력평가 치른다
인천 66개교 고3, 21일 학력평가 온라인으로 치른다
등교 첫날 고3 확진…인천 66개 고교생 전원 귀가
"윤미향 옹호 더는 어렵다"…민주당 기류 변화
윤미향 논란 선 긋는 靑 "입장 없어, 당 차원서 대응"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확진…
윤미향, 대출 한번 없이 수년간 1가구 2주택 보유
"덮고 지나갈 단계 지나" 여권서도 윤미향 회의론
윤미향 "예전 아파트 팔아 집 샀다"…곽상도 "거짓말"
文대통령 "5·18 정신, 반드시 헌법에 담겨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