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 국민청원 21만명 돌파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 국민청원 21만명 돌파

아시아투데이 2020-07-10 20:1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청와대 국민청원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이 아닌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핀아네는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거냐"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해당 글은 이날 오후 8시 8분 기준 17만2107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 답변 조건을 충족하게 됐다.
한편 박 시장은 성추행 혐으로 고소된 다음날인 9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의 빈소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장례는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이며, 발인은 13일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다주택자 "세금 폭탄"…확실한 집값 안정은 "글쎄"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삐라 이어 "유엔 北인권결의안" 남북긴장 새 변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시도 깊은 유감…엄정 조치"
[분석] "北 1200만장 대남삐라, 26일 수도권 대공습"
北, 대남확성기 동시다발 재설치…정부 맞대응 하나
文대통령, 추미애·윤석열에 "협력해 개혁방안 마련"
文대통령 "추경 6월 중 처리...비상한 방법 강구"
통일부 "北, 대남전단 살포계획 중단해야…매우 유감"
윤도한-김여정 "강대강 대치"…남북화해 끝나나
국방부 "北 군사행동 나서면 반드시 대가 치를 것"
北, 군사합의 깼다…"금강산·개성공단 군부대 전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