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배현진, 진중권과 설전 '막말 혹은 '똥'만 찾으니 안타깝다'

배현진, 진중권과 설전 "막말 혹은 "똥"만 찾으니 안타깝다"

아시아투데이 2020-07-13 09:3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배현진 페이스북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설전을 벌이고 있다.

 

 

13일 배현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8년만에 귀국한 박주신씨가 바로 출국 않고 풀면 간단한 문제를 연 이틀,온 여권이 들고 일어나 난리군요"라고 밝혔다.

 

배 의원은 "내 친구 조국 이후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 겪고 계신 진중권 교수님께는 깊은 안타까움을 전합니다. 한 때 창발적 논객이셨는데 최근 북한에서나 쓰는 "삶은 소대가리" 식 막말 혹은 "똥"만 찾으시니 그저 안타깝습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배 의원은 "많이 힘드신가 봅니다. "한명숙 무죄"같은 터무니 없는 제안도 아닌데다 재판부의 오랜 부름에 응하기만 하면 본인과 부친의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생기는데 무엇이 어렵겠습니까. 비 내리는 월요일 출근 길입니다. 평안한 하루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다.
배 의원은 앞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다시금 언급하며 SNS를 통해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박주신씨 병역비리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다.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며 “비판을 하려면 제대로 하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디서 꺼리도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나”라며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고 비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박원순·백선엽 "조문 갈등"...유족은 "대통합" 원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삐라 이어 "유엔 北인권결의안" 남북긴장 새 변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시도 깊은 유감…엄정 조치"
[분석] "北 1200만장 대남삐라, 26일 수도권 대공습"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