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윤성원 청와대 국토비서관, 세종시 집 매각

윤성원 청와대 국토비서관, 세종시 집 매각

아시아투데이 2020-07-13 09:46



[아시아투데이] 이장원(jwdatou@asiatoday.co.kr)
지난 12일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 단지.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이장원 기자 = 윤성원 청와대 국토교통비서관이 세종시에 있는 주택을 처분해 1주택자가 된다.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주택정책을 담당하는 윤 비서관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3.7㎡)와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59.9㎡)를 보유했다.
윤 비서관은 지난 12일 “현재 서울에 근무하고 있어 세종시 아파트를 매도하기로 하고 이미 이달 초 계약을 맺었다”며 “이달 중 소유권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비서관은 “고위 공무원에게 다주택 보유가 합당하지 않다는 국민의 눈높이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감안해 세종 주택을 처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비서관은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 “서울 근무가 계속돼 세종 아파트에 아직 입주하지 못했다”며 “공무원 특별공급제도의 취지를 감안해 전입하고 실거주한 뒤 매도할 계획”이라고 관보를 통해 밝힌 바 있다.
노 실장은 최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 권고하고, 자신은 서울 반포동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도 광주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밝혔다.
다른 참모들도 주택 처분 의사를 밝힌 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다주택 참모들의 주택 매각 현황을 파악해 공개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한편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0일 조사해 1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는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63.1%로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를 부정적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유재산이기에 다주택을 보유할 수도 있다’는 답변은 27.5%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박원순·백선엽 "조문 갈등"...유족은 "대통합" 원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삐라 이어 "유엔 北인권결의안" 남북긴장 새 변수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시도 깊은 유감…엄정 조치"
[분석] "北 1200만장 대남삐라, 26일 수도권 대공습"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