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태극권’ 8월 개봉 변경…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GV 개최

‘태극권’ 8월 개봉 변경…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GV 개최

NSP통신 2020-07-14 14:01


‘태극권’ 8월 개봉 변경…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GV 개최

‘태극권’ 8월 개봉 변경…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GV 개최


배우 오지호 “자연의 섭리를 이용한 무술”…배우 신소율 “액션과 코믹의 만남. 기대해 주세요”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영화 ‘태백권’이 오는 8월로 개봉 변경을 확정한 가운데 지난 12일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GV를 통해 관객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하며 8월 극장가 기대작으로 떠오른 이번 작품은 태백권의 전승자가 사라진 사형을 찾기 위해 속세로 내려왔다가 지압원을 차리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예측불허 코믹 액션을 담았다.
먼저 허당미 넘치는 금손 지압사로 재취업한 태백권 전승자 ‘성준’으로 분해 다채로운 모습을 예고한 오지호는 “부천국제영화제를 통해 가장 먼저 관객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 평소 코믹과 액션이 함께 한 장르를 찍어보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제가 해야 할 것 같았다”라며 포문을 열었다.
지압원의 사장이자 내조의 여왕 ‘보미’ 역으로 영화 속 활력을 더한 신소율은 “남편 성준(오지호)을 때리거나 찌르는 장면이 많아 미안했는데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셨다. 태백권이 유연한 무술이다 보니 캐릭터 자체가 여유로우면서도 카리스마가 넘친다. 보미가 왜 성준에게 반했는지 알 것 같다”라며 이번 작품 속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를 기대케 했다.
뿐만 아니라 오지호는 “딱딱 끊어지는 기존 액션과 달리 태백권은 자연의 섭리를 모티브로 한 둥근 무술이다. 몸에 익히기 위해 연습을 많이 했다. 그리고 기존 코믹 연기와 다르게 표현하기 위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다”라며 영화 속에서 선보일 이색 연기 변신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성준과 20년간 동고동락하며 태백권을 연마한 의리파 사형 진수 역의 정의욱은 “캐릭터 분석을 통해 내면에 진수의 모습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실제로 첫 격투 촬영이 있어 사전 연습도 많이 했다. 감독님과 오지호 배우가 도와준 덕분에 즐겁게 마쳤다”라며 훈훈했던 촬영 비하인드를 전달했다.
매 작품마다 독특한 아이디어와 콘셉트로 국내 관객들을 사로잡은 최상훈 감독은 “늘 새로운 것에 목이 마르다. 무겁고 진지한 액션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다”라며 영화를 연출하게 된 계기를 전해 한국형 무협 액션의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기도 했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