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레드벨벳→엑소까지 SM 유닛 활동으로 열일행보

레드벨벳→엑소까지 SM 유닛 활동으로 열일행보

아시아투데이 2020-07-16 00:0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레드벨벳-아이린&슬기가 첫 번째 미니앨범 ‘몬스터’로 데뷔 후 첫 유닛을 결성했다/사진=SM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의 소속 그룹 레드벨벳과 엑소가 유닛으로 여름 가요계를 접수한다.
◆레드벨벳 아이린&슬기, 데뷔6년만에 첫 유닛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는 데뷔 6년만에 첫 유닛을 결성해 첫 미니앨범 ‘몬스터(Monster)’를 통해 강렬하고 힙한 매력을 선보인다. 그동안 청량함에 귀여움을 선보였다면 이번에는 걸크러쉬한 매력이 더 부각됐다.
앨범명과 동일한 ‘몬스터’는 상대방의 꿈속에 들어가 춤추고 놀며 빠져들게 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묵직한 베이스에 여유로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보컬이 더해져 아이린&슬기의 새로운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슬기는 소속사를 통해 “레드벨벳은 ‘레드’처럼 상큼하기도 하고, 벨벳처럼 부드러운 모습도 보여드렸는데, 이번에는 더욱 강렬해진 것 같다. 둘의 케미를 완벽하게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로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다는 게 매력이다. 지금까지 보여드린 모습보다 좀 더 멋지고, 좀 더 강렬한 매력을 보실 수 있을 것이다”라며 유닛의 매력을 밝혔다.
첫 유닛이었지만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타이틀곡 ‘몬스터’는 한터차트, 신나라레코드, 예스24 등 각종 음반 차트 1위는 물론 아이튠즈 톱 차트 전 세계 50개 지역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세훈&찬열이 첫 정규앨범 ‘10억뷰’로 유닛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사진=SM
◆엑소 세훈&찬열, 지난해 이어 여름 가요계 출격
국내외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룹 엑소의 멤버 세훈과 찬열이 유닛으로 돌아왔다. 두 사람은 13일 첫 정규앨범 ‘10억’뷰를 발표했다. 지난해 7월 첫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로 좋은 성적을 거둔 세훈&찬열은 이번 앨범에서도 음악적 역량을 과시했다. 직접 작사에 참여하는가 하면 프로듀싱을 맡은 다이나믹듀오 개코와 함께 음악적 이야기를 나누며 완성도 있는 앨범을 만들었다.
음원 성적도 좋았다. 지난해 ‘왓 어 라이프’에 이어 ‘10억뷰’ 역시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전 세계 50개 지역 1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한터차트·신나라레코드 등 국내 각종 음반 차트 일간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중국 QQ뮤직에서는 앨범 공개 1시간25분만에 판매액 1백만위안을 돌파했다. 올해 발매한 한국 그룹 앨범 중 최다 기록으로 최단 시간 만에 판매액 1백만위안을 달성한 앨범에게 부여하는 ‘플래티넘 앨범’으로 등극하며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2년 연속 유닛 활동으로 좋은 성적을 거둔만큼 ‘여름=세훈&찬열’이라는 수식어가 생겨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모든 의혹 입 닫고…속보이는 서울시 "진상규명" 타령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박원순 의혹 진상규명"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