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준석,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안철수 최고의 상품'

이준석,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에 "안철수 최고의 상품"

아시아투데이 2020-07-16 08:30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연합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 전 최고위원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에 안 대표의 최측근 인사 중 한 분이 "(안 대표의) 출마가 어때"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며 "국회의원은 아니고 최측근 인사"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저는 당연히 할 수 있는 선택이고 국민의당이 처한 현실에서 봤을 때 안 대표가 최고의 상품이 아닌가. 대선 때 역할을 할 수도 있지만 그 전 보궐선거에서 역할을 해 좋은 성과가 난다면 국민의당 전체 분위기가 살 것이라는 취지로 답을 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도 "(안 대표의 출마) 가능성이 꽤 있다고 본다"며 "사실 통합당 내에서 이런저런 분들이 거론되지만, 참신성이 굉장히 떨어지고 조금씩 흠집이 나 있는 분들이라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공조 하에 안 대표 카드가 떠오를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더불어 "여성 정치인이 우선 부각될 수밖에 없다"며 이혜훈 전 의원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과 관련해 "지금 선거를 생각할 때인가"라며 "우리나라가 사자(死者)모욕과 피해자의 2차 가해로 (여론이) 완전히 나뉘어져 있다. 도덕 기준 등 여러가지 무너진 (가치를) 살리는 것이 정치권에서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입장을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의혹 입 닫은 서울시…속보이는 "진상규명" 타령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