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하트시그널 시즌3' 김강열♥박지현, 종방 후 '찐' 연애 시작 '연락만 3개월'

"하트시그널 시즌3" 김강열♥박지현, 종방 후 "찐" 연애 시작 "연락만 3개월"

아시아투데이 2020-07-16 09:16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채널A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의 출연자 김강열과 박지현의 종방 후 근황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 박지현은 프로그램이 끝난 뒤 김강열과 "연락만 3개월을 했다. 뭔가 해외에 떨어져 있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김강열은 이에 "난 계속 기다리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지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영화도 보러 갔었다. 밥도 먹고 프로그램 특성상 결과가 대중들에게 공개가 되면 안되니 숨어다니면서 해야되겠더라"라며 김강열과 비밀 데이트에 나섰던 일화를 전했다.

 

이날 두 사람은 어색한 첫 만남을 뒤로하고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박지현은 "나한테 궁금한 게 없었냐. 내 일상이 어떤지 알고있지 않냐"라며 "왜 자꾸 영상통화를 걸었던 건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김강열은 "영상통화를 왜 자꾸 안받는거냐"라고 물었고 박지현은 "내가 자꾸 민낯일 때 걸어서 그랬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의혹 입 닫은 서울시…속보이는 "진상규명" 타령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與 18개 상임위 싹쓸이
이재용 손 들어준 대검 수사심의위…공은 검찰로
대검 수사심의위도 손 들어줬다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불기소’ 권고
[속보] 대검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이재용 수사심의위 "운명의 날"…경영정상화 분수령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文 "남북 체제경쟁 이미 끝나, 北 담대히 나서주길"
신동빈, 한일롯데 원톱 굳히기…신격호도 후계자 지목
롯데 신격호 20년전 유언장 발견…"후계자는 신동빈"
침묵 깬 김정은, 대남 군사행동 "보류하라" 지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