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인영 측 '아들 스위스서 월 50만 원에 ‘룸쉐어’'(종합)

이인영 측 "아들 스위스서 월 50만 원에 ‘룸쉐어’"(종합)

아시아투데이 2020-07-16 16:31



[아시아투데이] 정금민(happy7269@asiatoday.co.kr)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7월 6일 남북회담본부로 첫 출근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측이 이 후보자 아들의 해외 체류비를 공개하며 ‘호화 유학’ 의혹 차단에 나섰다. 일부 야당 의원이 이 후보자 아들이 물가가 비싼 스위스에 머물렀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기간 이 후보자의 재산이 오히려 늘어났다는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정면 반박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 준비팀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자녀는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말까지 14.5개월 동안 해외에서 체류했다”며 “이 기간 동안 월세와 생활비를 포함한 체류비는 전액 후보자측의 송금으로 충당했고 비용은 모두 3062만 원”이라고 밝혔다.
여 대변인은 “구체적으로 후보자 측은 월세 580만 원(5102.5스위스프랑)과 생활비 2482만 원을 합쳐 3062만 원을 송금했다”며 “이는 집세로 월 평균 50여만 원을 내고 생활비로 월 평균 170여만 원을 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 대변인은 “앞으로 더 이상 ‘유학비용이 1년에 2억 원 이상’이라거나 ‘스위스에서 호화생활을 했다’거나 하는 악의적 왜곡 주장이 나오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 측은 또 물가가 비싼 것으로 알려진 스위스에서 상대적으로 적은 집세로 생활한 것에 대해 의문이 일자 “학교 친구의 집에 방 1개를 ‘룸쉐어’(공간 일부 임대) 방식으로 빌려 거주했다”고 추가 설명했다.
하지만 야당은 이 후보자가 여전히 아들의 유학 자금과 예금 자산 출처를 국회에 제출하지 않은 점 등을 이유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이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 청문 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아들 유학 기간(2017~2018년)을 전후로 이 후보자의 예금 자산이 2017년 2억 5000만 원, 2018년 2억 7000만 원, 2019년 4억6000만 원으로 늘었다. 이 후보자의 아들은 2013년 파주의 한 디자인 관련 교육기관에 입학한 뒤 해당 학교와 협약을 맺은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에서 학사 학위 프로그램을 마치고 돌아왔다.

여 대변인은 이 후보자 아들의 유학기간 동안 이 후보자의 재산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점에 대해 “국회의원의 월급 수준을 모른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야당인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실 관계자는 “아직 이 후보자 측이 아들의 유학 자금과 예금 자산 출처에 대한 자료를 내지 않았다”며 “후보자 측의 살라미 전략에 놀아나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공개된 이 후보자 아들의 유학 비용은 인사청문회 준비팀이 전날 공개한 스위스 바젤 디자인학교의 1년간 학비 1200만 원을 포함해 약 4200만 원 수준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재명, 경기지사직 유지…"허위사실 공표 아냐"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中,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美, 특별지위 박탈
美 "홍콩 특별대우 박탈…국방물자 수출 종료"
"巨與 천하"…35년 만에 17개 상임위원장 싹쓸이
…주호영 "1당 독재 선언의 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