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서울시-경찰청 손 잡고 '위기가정' 지원한다

서울시-경찰청 손 잡고 "위기가정" 지원한다

아시아투데이 2020-07-16 17:01



[아시아투데이] 김서경(westseoul@asiatoday.co.kr)
16일 서울시는 이처럼 위기에 놓인 시민들을 돕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앞으로는 자치구별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업무 체계도. /제공=서울시
아시아투데이 김서경 기자 = #1 중국 국적의 결혼이민자 A씨(30대·여)는 남편의 폭력을 견디다 못해 막내(4살)을 비롯, 자녀 3명을 데리고 집을 나왔다. A씨의 사연을 접한 경찰은 보복에 대한 두려움으로 경찰 신고를 하지 못하던 그녀를 설득해 남편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면서 A씨 가족을 임시보호소로 안내했다. 이어 구청과 동주민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역기관 관계자들은 이들에게 주거지 등 거처를 마련해 주면서 A씨가 남편으로부터 독립해 살 수 있게 적극 지원했다.
#2 남편의 폭력은 물론 치매 시부모 수발, 조직폭력배 시동생 협박으로 자살 충동을 느낀 B씨(38·여)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찾았다. 이에 통합사례관리사와 경찰, 보건소 관계자는 발빠르게 B씨를 만났고, 이혼 법률상담 등을 도맡았다.

이는 모두 서울시가 경찰청과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에 접수된 실제 사연이다. 16일 서울시는 이처럼 위기에 놓인 시민들을 돕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앞으로는 자치구별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복지·돌봄 안전망과 경찰의 치안역량을 결합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발굴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8년부터 ‘맞춤형 통합 서비스 연계·지원’을 하고 있다. 시의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서비스와 경찰의 ‘학대예방경찰관(APO:Anti-abuse police officer)’ 제도, 자치구의 ‘통합사례관리사업’에 따른 것이다.
시는 지난주 용산구에 센터를 설치했으며, 올해 남은 10개구에 센터를 모두 설치할 방침이다. 이어 20일 강서구와 동작구, 8월3일 강북구, 하반기 안에 성북·강동·종로·양천·강남·서초구에서 문을 연다.
앞서 시는 2018년 10개 자치구(성동·광진·동대문·중랑·도봉·노원·서대문·구로·금천·영등포)를 시작으로, 지난해 5개구(중·은평·마포·관악·송파)에 추가 설치했다.
특히 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데 따라 가정 내 거주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폭력 피해자의 고립감과 무기력을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구청이나 관내 적정 공간에 설치된다. 기존 25개 자치구별로 운영 중인 통합사례관리사(1명)와 경찰서별로 배치돼 있는 학대예방경찰관(1~2명), 상담사(2~3명) 등 총 4~6명이 한 공간에서 상주하며 위기가정을 지원한다.
112신고를 통해 경찰에 위기가정이 신고되면 학대예방경찰관이 관련 정보를 통합지원센터에 공유한다. 상담사는 전화 초기상담을 통해 위기가정의 기본적인 실태를 파악하며, 통합사례관리사는 초기상담 정보를 토대로 각 가정을 방문해 문제진단 및 해결방안을 논의한다. 필요 시에는 학대예방경찰관도 동행한다.
시는 위기가정 발견 시 아동보호전문기관,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전문기관을 연결해주거나 복지·의료·교육·가정폭력 피해 전문상담, 법률상담 등 서울시의 다양한 복지서비스 및 민간 전문기관을 연계·지원한다.
김선순 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폭력 피해자들은 주로 여성, 노인, 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들로 가정 내에서 일어난 사건이기 때문에 상처가 깊어 더 많은 관심과 보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재명, 경기지사직 유지…"허위사실 공표 아냐"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박원순 시장 연락두절…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
다주택 세부담 확 늘린다…종부세 최고 6% 검토
"절충안" 던진 尹 vs 단칼에 "거부" 秋…긴장 최고조
丁 "지하 고속도로 개발, 녹지공간 국민께 돌려줄 것"
김태년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코로나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예의주시"
국정원장 박지원·안보실장 서훈·통일장관 이인영
文, 종부세 강화 지시…노영민은 "청주 집 내놨다"
추미애, 윤석열에 수사지휘권 발동…"자문단 중단"
"국난극복 노사정 합의" 불발…민주노총이 판 깼다
"정체성 잃어버렸다"…달라지는 홍콩인의 삶
"정체성 잃었다"…불안한 홍콩인 "엑소더스" 조짐
美, "홍콩특혜" 박탈…中은 "보안법" 만장일치 가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