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대권가도 날개 단 '이재명'...'이낙연 위협' 여권 대선구도 흔든다

대권가도 날개 단 "이재명"..."이낙연 위협" 여권 대선구도 흔든다

아시아투데이 2020-07-16 19:31



[아시아투데이] 정금민(happy7269@asiatoday.co.kr)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 환송 결정이 내려진 후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송의주 기자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 판결로 극적인 기사회생을 하면서 대권가도에도 적지 않은 탄력이 붙었다. 그동안 이 지사를 옥죄어왔던 사법적 족쇄에서 벗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성과로 지지율이 가파르게 오르는 추세여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와 각축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6일 오후 이 지사에 대한 상고심을 열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뒤집고 사건을 수원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무죄 취지의 파기 환송이다.
몸을 잔뜩 웅크려왔던 이 지사가 본격 기지개를 켜면서 8·29 전당대회 당권에 도전하고 있는 유력 대권 주자인 이 의원을 무섭게 위협하고 있다. 사법부가 사실상 이 지사에게 ‘면죄부’를 주면서 향후 대선 가도에 장애물이 걷혔다.
정치권에서는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대권 구도가 일단 ‘이낙연 의원 vs 이재명 지사’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다만 2022년 3·9 대선까지는 아직도 20여 개월이 남아 있는 상황이고, 현재 정세균 국무총리 등 여권 잠룡들이 적지 않아 실제 당 경선에서는 대권 구도가 어떻게 재편될지는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관측했다.
지난 8일 여론조사 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범여권에서 이 의원은 28.8%, 이 지사는 20%였다. 이 지사가 이 의원을 한 자릿수 격차로 맹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이 지사는 지난 14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15개 시·도 지사 직무수행 평가에서도 71.2%의 긍정평가를 받으며 첫 1위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식이 열린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개원 연설을 마치고 나오면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영남 후보론’ 대두되나…이낙연 ‘원톱’ 여당 대권구도 ‘흔들’

또 경북 출신인 이 지사를 중심으로 한 ‘영남 후보론’이 대두될 가능성도 나온다. 여권 내 대표 영남 출신 주자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전 의원,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거론돼 왔지만 김 전 의원은 당 대표 당선 때 대권 불출마 의사를 보였고, 김 지사는 재판을 받고 있어 리스크가 안고 있다. 호남 출신인 이 의원은 ‘표 확장성’ 면이 다소 취약하다는 평가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 이 지사의 판결이 8·29 전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의 당 대표 선거에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이 출마하는데 ‘이낙연 대세론’이 형성된 상황에서 장외주자들의 견제심리가 거셀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이재명계’로 꼽히는 의원들이 김 전 의원을 도울 것이란 전망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더하고 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이 지사가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로 대권 주자로서 우뚝 서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 소장은 “이 지사가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보여준 (신천지 시설에 대한 강제 역학조사 등의 정책) ?진력과 돌파력에 대해 국민들이 다시 보기 시작했다”며 “(유력 잠룡인) 이 의원의 지지율을 비틀며 (대권 가도를) 위협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 소장은 “코로나19 사태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이 지사가 진보 진영과 중도 보수에게 모두 많은 점수를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일곱번째)가 1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각계 전문가 참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래 바이오헬스 선도국가로의 도약’ 주제의 12차 목요대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 연합뉴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모든 수단 강구"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박시장,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타살 정황 없다"
박원순, 실종신고 7시간만에 북악산서 숨진채 발견
성추행 휘말린 박원순...경찰·소방 밤샘 수색작업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