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박범계 '2주택·1상가 처분중…윤희숙, 임대인 보호 외쳐'

박범계 "2주택·1상가 처분중…윤희숙, 임대인 보호 외쳐"

아시아투데이 2020-08-02 20:35



[아시아투데이] 임유진(lim@asiatoday.co.kr)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지난 7월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해 대정부 질문하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본회의 발언에 대해 “결국 하고 싶은 얘기는 임대인 얘기였다”고 재차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임대인에게 적절한 보상을 제공해야 한다’는 윤 의원 발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주택 임대료를) 올리고 싶은 만큼 못 올리는 차액을 국고로 보상해주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나”라며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라고 비난했다.
3주택자로 밝혀진 박 의원에 대해 내로남불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선 “저는 2주택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며 “지금 처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전날 SNS 내용 가운데 “그쪽 당은 이상한 억양을 쓴다”는 문구가 지역 폄하 논란이 일자 이를 삭제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특정 지역의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며 “정부·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메시지와 관련이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고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보유해도 팔아도 稅폭탄"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50만명 돌파
故박원순 시장 아들 박주신씨 귀국…빈소 지킨다
박원순 빈소 각계서 추모행렬…최장집·추기경 조문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종부세 최대 6%·양도세 70%…다주택 "세금 폭탄"
박원순 시장, 실종 전 정 총리에게 전화 걸었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