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외교부 '레바논 폭발사고, 한국인 인명피해 아직 없다'

외교부 "레바논 폭발사고, 한국인 인명피해 아직 없다"

아시아투데이 2020-08-05 09:31



[아시아투데이] 정금민(happy7269@asiatoday.co.kr)
4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의 대규모 폭발 현장에서 소방헬기 한 대가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베이루트 AFP=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이 발생한 가운데 한국인 인명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5일 오전 폭발 사고와 관련한 국민 피해 여부에 대해 “주레바논대사관은 사고 직후 현지 재외국민 단체 채팅방 등을 통해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주레바논대사관은 레바논 정부와 협조하여 우리 국민 피해 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피해 확인 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신에 따르면 4일 오후 베이루트 항구에서 2차례의 대형 폭발이 발생해 최소 73명이 사망하고 3700여 명이 부상했다. 또 이번 폭발 참사가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실제 사고 현장에서 7.3km 떨어진 주레바논대사관은 건물 4층의 유리 2장이 파손됐다. 레바논에는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파견된 동명부대 280여 명 외에 국민 140여 명이 체류 중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디지털·그린·고용" 한국판 뉴딜 3대축 밑그림 나온다
박원순 고소인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