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볼빨간사춘기가 부른 보아 '아틀란티스 소녀' 어떨까…7일 발매

볼빨간사춘기가 부른 보아 "아틀란티스 소녀" 어떨까…7일 발매

아시아투데이 2020-08-05 10: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볼빨간사춘기의 ‘아틀란티스 소녀 (Atlantis Princess)’가 7일 발매된다./제공=SM엔터테인먼트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가수 보아의 데뷔 20주년 기념 프로젝트 ‘Our Beloved BoA’(아워 비러브드 보아) 두 번째 주자로 청춘 싱어송라이터 볼빨간사춘기가 출격한다.
SM ‘STATION’(스테이션)을 통해 발표하는 볼빨간사춘기의 ‘아틀란티스 소녀 (Atlantis Princess)’는 오는 7일 오후 6시 플로, 멜론, 지니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아틀란티스 소녀 (Atlantis Princess)’는 2003년 발매된 보아의 정규 3집 타이틀 곡으로 시원하고 경쾌한 멜로디와 보아의 맑은 음색이 어우러져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메가 히트곡이다.
또한 이번 곡은 유노윤호, 슈퍼주니어, 샤이니, 레드벨벳, NCT 127의 곡 작업에 참여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프로듀서 진바이진(JINBYJIN)이 편곡을 맡아 트렌디한 신스 웨이브와 레트로 펑크 장르로 재탄생, 원곡의 느낌을 유지하면서도 새롭고 신비로운 사운드로 완성됐다. 여기에 볼빨간사춘기의 개성 넘치는 보컬이 청량감을 한껏 배가시켜 설레는 감성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한편 ‘Our Beloved BoA’는 오는 8월 25일 데뷔 20주년을 맞이하는 보아의 다채로운 음악세계와 독보적인 히스토리를 기념해 히트곡들을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젝트로, 지난 7월 31일 엑소 백현의 ‘공중정원 (Garden In The Air)’이 공개된 데 이어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곡이 순차 발표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