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 홍지승 선수와 팔씨름 도전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 홍지승 선수와 팔씨름 도전

아시아투데이 2020-08-05 11: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이 팔씨름에 도전한다./제공=코미디TV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오늘부터 운동뚱’ 김민경이 또 한 번 근수저의 역사를 새로 쓸 예정이다.
5일 공개되는 ‘오늘부터 운동뚱’에서는 필라테스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운동 종목에 도전하는 김민경의 모습이 그려진다.
제작진이 준비한 파란색과 빨간색 줄을 따라가던 김민경은 “청샅바? 홍샅바? 혹시 씨름이야?”라며 뒷걸음질을 쳤고 이에 제작진은 “씨름은 챔피언이 아니라 천하장사이다”라고 답해 김민경을 안심시켰다.
그리고 잠시 후, 계속 이어진 줄을 따라 목적지로 향하던 김민경은 문 사이로 보이는 엄청난 근육의 팔뚝을 발견하고 또 한 번 깜짝 놀랐다. 뿐만 아니라 벽에는 영화배우 마동석 사인까지 전시되어 있어 김민경을 더욱 당황시켰다.
이에 대한팔씨름연맹 78kg급 챔피언 홍지승 선수가 등장하며 “팔씨름 배우러 오신 것 아니에요? 마동석은 저희 이사님이십니다”라고 말하자, 옆에 있던 제작진도 “김민경이 개그우먼 후배 정지민에게 팔씨름을 졌었다. 그래서 설욕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라고 설명했다.
김민경은 “정지만 기다려라 곧 넘어뜨릴 것이다”라며 의지를 다졌고 각종 운동 기구를 체험해 보며 빠르게 기술을 익혔다.
과연 김민경은 이번에도 운동 멘사의 모습을 보여줄지 5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맛있는 녀석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김태년 "임대인 전→월세 전환 최소화 방안 검토"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