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통일부, 황강댐 무단방류 정황에 '정보 협조해야'

통일부, 황강댐 무단방류 정황에 "정보 협조해야"

아시아투데이 2020-08-05 11:30



[아시아투데이] 정금민(happy7269@asiatoday.co.kr)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해외 체류 생활비 관련 자료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통일부가 임진강 필승교의 수위가 급격히 높아진 것을 놓고 “자연재해와 관련한 남북 간 협력은 정치·군사적으로 무관한 만큼, 정보교환이라도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이 지난달부터 황강댐을 세 차례 무단 방류했던 만큼, 협의 없는 추가 수문 개방은 철저히 금지해야 한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5일 통일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필승교의 수위가 두 차례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 이날 새벽 2시 전까지 3m였던 임진강 수위는새벽 6시엔 약 5m까지 치솟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 대변인은 “북한 측에서 사전에 방류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해 준다면 우리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매우 큰 유용한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정치·군사적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더라도 자연재해 분야는 비정치적인 분야인 만큼, 정보 공유 등의 기초적인 협력이라도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 간 재난재해 정보 교환 방법에 관해선 “정보 공유를 하려고 하면 기술적인 방법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현재 남북 간에는 연락이 두절돼 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기술적인 방법은 큰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文 "한국판 뉴딜에 160조 투자…新 100년 설계"
주호영 "박원순 비서실이 성추행 방조·무마, 내부 제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