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소양강댐 3년 만에 수문 개방…한강 수위 더 오른다

소양강댐 3년 만에 수문 개방…한강 수위 더 오른다

아시아투데이 2020-08-05 15:16



[아시아투데이] 이주형(1stoflee@asiatoday.co.kr)
5일 경기 하남시의 팔당댐이 수문을 개방한 모습./연합
아시아투데이 이주형 기자 = 북한강 수계의 최상류 소양강댐이 3년 만에 수문을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소양강댐 수위가 집중호우로 제한 수위를 초과하면서 후속 강우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한국수자원공사 소양강지사는 5일 오후 3시부터 오는 15일까지 수문을 열고 수위 조절에 나서기로 했다.
소양강댐 수위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홍수기 제한 수위인 190.3m를 1m가량 넘겼다. 춘천, 인제, 양구, 홍천 등 댐 유역에 폭우가 내리면서 유입량이 늘어난 것이다.
1973년 10월 완공된 소양강댐은 가장 최근에는 3년 전인 2017년 8월25일에 수문을 개방한 바 있다. 이번 방류는 소양강댐 수위가 이미 제한 수위를 넘긴 데다, 제4호 태풍 ‘하구핏’의 북상 등으로 추가 폭우가 예상됨에 따라 결정됐다.
소양강댐의 초당 유입량은 현재 약 3800톤으로 전날 오전보다 약 3배 증가했다. 현재 북한강 수계의 댐이 수문을 열고 물을 하류로 흘려보내는 상황 속에서 최상류인 소양강댐마저 방류에 나섰기 때문에, 한강 수위는 더욱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현재 서울 잠수교가 전면 통제되고 있고, 서울 시내 도로 곳곳에 차량 진입이 제한되고 있어 이번 수문 개방 조치로 인한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부 지방 폭우로 운행이 중단됐던 철도 7개 노선 가운데 경부선과 중앙선, 충북선 등 5개 노선은 운행이 재개됐다. 태백선 입석리~쌍용 구간과 영동선 영주~동해 구간은 여전히 열차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한국철도공사는 해당 구간의 복구 작업을 다음 날인 6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작심 발언에…"물러나라" vs "식물총장 고사"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이해찬 "통렬한 사과…서울시가 진상 밝혀달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