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고 최숙현 핵심가해자 장윤정 '구속'

고 최숙현 핵심가해자 장윤정 "구속"

아시아투데이 2020-08-05 21:16



[아시아투데이] 이주형(1stoflee@asiatoday.co.kr)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핵심 인물, 장모 전 주장선수(31·여)가 5일 오후 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대구지법을 떠나고 있다./연합
아시아투데이 이주형 기자 = 고 최숙현 선수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핵심 인물, 장윤정 전 주장선수(31·여)가 구속됐다.
채영선 대구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증거 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폭행 등 혐의로 장 전 선수의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장 전 선수는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법에 출석했다.
검은 모자와 마스크를 쓴 장 전 선수는 ‘혐의를 인정하는지’ ‘다른 선수들에게 할 말이 없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뒤에도 그는 ‘혐의를 인정했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한편 경찰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전·현직 선수 전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여왔다.
여러 선수로부터 장 전 선수에게 폭행, 폭언 등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지난 12일에는 김모 감독(42)과 장 전 선수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장 전 선수를 총 3차례 소환해 조사했지만, 장 전 선수는 경찰 조사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장 전 선수는 자신이 가해자가 아닌 ‘팀닥터’ 안모씨(45)에게 속은 최대 피해자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장 전 선수와 함께 핵심 가해자로 지목된 안씨와 김 감독은 각각 지난달 13일과 21일 구속됐다.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나머지 선수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 선수는 지난 6월26일 어머니에게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문자메시지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작심 발언에…與 "물러나라" vs 野 "절규심정"
전 채널A 기자 구속기소…"한동훈 공모" 적시 안해
홍남기 "9억이상 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수도권에 26만+α호 공급…무주택·청년 집중수혜
서울 공공재건축 50층 허용…수도권 13만가구 공급
홍남기 "재건축발 불안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당정 "예상 뛰어넘는 공급…상당수 공공임대·분양"
秋 "검찰 권한행사 절제"…尹 "독재·전체주의 배격"
[부동산 여론조사] 주택은 "거주개념" 59% vs "투자개념" 24%
중부 물폭탄 피해복구 안됐는데…집중호우 또 온다
토사 덮치고, 급류 휩쓸려…충북 4명 사망·5명 부상
트럼프 "8월 1일부터 미국서 틱톡 사용 금지할 것"
김태년 "세입자 보호 대혁신…언제든 추가대책 준비"
국정원→대외안보정보원…檢 직접수사, 6대 범죄만
당정청 "권력기관 개혁, 국민이 부여한 시대적 소명"
檢 초유의 육탄전…한동훈 폰 열자 정진웅 몸 날렸다
사상 초유 몸싸움까지…막장 치닫는 검언유착 수사
통합 "與, 법사위도 안열고 전월세법 7개 "폐기" 처리"
巨與, 또 단독상정…통합 "모든 것 걸고 투쟁할 것"
中 견제하던 폼페이오 "韓은 함께 할 민주주의 친구"
한국 우주개발 발목 잡았던 "고체연료" 족쇄 풀렸다
"한국판 스페이스X" 나오나…발사체 고체연료 허용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文 "한국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할 것"
정세균 "해외 유입 외국인 확진자,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수돗물 유충 국민께 송구…사태 종식 최선"
檢심의위 "한동훈 수사·기소 말라, 채널A 기자 계속"
靑 비서진 인사 단행…국가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민주노총, "코로나 극복" 노사정합의 끝내 걷어찼다
丁 "수도 이전은 위헌 문제…국회 세종분원 바람직"
서울시청 압수수색 좌절…法 "범죄혐의 소명 부족"
홍남기 보고 뒤 文 "한국판 뉴딜, 힘있게 추진하라"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 성공 발사
文대통령 "그린벨트, 미래세대 위해 해제 않고 보존"
정부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 최대한 빨리 내놓겠다"
정세균 "그린벨트 해제 입장정리 안돼, 신중히 접근"
美, 주한미군 감축설에 "韓방위비 증액" 재차 압박
文 "부동산 투기로 돈 못번다…집값 안정 모든 수단"
文대통령 "21대 국회, 반드시 협치의 시대 열어야"
정세균 "코로나 극복, 노사정 사회적 대화 절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