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수목드라마 '악의꽃' 이준기, 김지훈 총에 맞았다

수목드라마 "악의꽃" 이준기, 김지훈 총에 맞았다

아시아투데이 2020-09-18 00:31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syp78@asiatoday.co.kr)

 

/tvN

 

아시아투데이 박세영 기자 =tvN 수목드라마 "악의꽃"에서 이준기가 김지훈이 쏜 총에 맞았다.

 

 

18일 방송된 tvN "악의꽃"에서는 백희성(김지훈)이 쏜 총에 맞은 도현수(이준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도현수는 백희성이 아내 차지원(문채원)을 죽였다고 생각해 이성을 잃으며 분노했다.

 

결국 벼랑 끝까지 몰린 백희성은 "죽여라"라고 소리쳤고 그때 차지원이 나타나 남편 도현수를 향해 자신이 살아있음을 알렸다.

 

하지만 도현수는 아버지의 환영이 겹치며 차지원의 존재를 믿지 못했고 쉽게 칼을 내려놓지 못했다.

 

경찰과 대치한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 차지원은 도현수를 설득하며 자신의 곁으로 오라고 소리쳤다.

 

이어 천천히 아내의 곁으로 향하던 도현수를 향해 김지훈이 경찰의 총을 빼앗아 겨눴고 머리에 총을 맞고 쓰러진 도현수를 바라보며 차지원은 절규한다.

 

이후 꿈속의 환영인 듯 도현수와 차지원이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이 그려졌고 차지원은 "이제 아무도 없어. 여긴 우리 둘 뿐이야"라고 말한다.

 

도현수는 지친 듯 "그럼 여긴 천국이네. 나 너무 졸리다"라며 깊은 잠에 빠져든다.

 

한편 최종화 예고편에서는 법정에선 도현수의 모습과 딸을 향해 "아빠가 하루라도 자유롭게 살았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는 차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적 없다"
文대통령, 스가 총리에 축하 서한…"언제든 대화 준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여성…기록은 秋 남편"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秋아들 "특혜 의혹" 일파만파…윤석열, 칼자루 쥘까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재정상 어렵다"
전국이 태풍 "하이선" 영향권…"강한 비바람 주의"
4차 추경, 자영업자·저소득층에 7조+α 핀셋 지원
수도권 2.5단계 1주 연장…빵집도 포장·배달만 가능
文 "정부·의협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의협·정부 "원점 재논의" 합의했지만…의료계 분열 양상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수도권 2.5단계, 종료냐 연장이냐…"주말 중대기로"
전교조 손 들어준 대법 "법외노조 통보 처분은 위법"
태풍 마이삭에 부산 "쑥대밭"…1명 사망·27만가구 정전
끝내 기소된 이재용…삼성 "잃어버린 10년" 현실로
검찰, 이재용 불구속 기소…수사심의위 권고 불수용
검찰, 이재용 불구속 기소…수사심의위 권고 불수용
정세균 "준전시 상황…재정이 경제·민생 버팀목 돼야"
공원 산책, 혼자 있을때도 마스크 꼭 써야 하나요?
박능후 "이번주가 확산 분수령…집에 머물러 달라"
정 총리 "국민불편 크지만 셧다운 막게 협조해달라"
닻 올린 이낙연호…"코로나·협치·대권" 과제 산적
민주당 새 대표에 이낙연 당선…"어대낙" 슈퍼여당
오늘 자정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중대기로
NHK "아베 총리 지병 악화로 사임 굳혀"…긴급 보도
丁 "거리두기 2단계 1주 더…음식점·카페 운영제한"
"2단계 거리두기 1주 연장…음식점·카페 운영제한"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