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담보' 성동일·김희원·하지원 '촬영하며 더 힐링 받고 끈끈해졌다'

"담보" 성동일·김희원·하지원 "촬영하며 더 힐링 받고 끈끈해졌다"

아시아투데이 2020-09-24 16:46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배우 성동일·김희원·하지원이 영화 ‘담보’를 통해 호흡을 맞췄다/제공=CJ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담보’ 성동일·김희원·하지원이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성동일·김희원·하지원, 박소이와 강대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성동일은 “현장 분위기가 정말 즐거웠다. 하지원은 잘 웃고 누구를 불편하게 하는게 없다. 김희원은 예능도 같이 했지만 나무랄 때 없는 무뚝뚝한 동생이고 서로를 챙겼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이번 영화로 더 많이 가까워졌다. 영화가 따듯한 영화라 따듯한 이야기를 많이 해 끈끈함이 많이 남는 영화다”라고 전했으며, 하지원은 “감정이 높고 깊은 어려운 장면이 많았는데 현장에서 더 힐링했던 것 같다. ‘담보’ 촬영 하러 갈 때에는 더 힐링을 받고 왔다”고 전했다.
한편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하지원/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9일 개봉.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軍 "北, 월북의사 듣고도 실종자 총격, 시신 불태워"
군 "北, 실종 공무원에 총격·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이낙연 "4차 추경, 이젠 빠르고 정확한 집행이 과제"
文 "추석 전 지원금 드릴 수 있어 다행…협치 지속되길"
재난지원금 24일부터 지급…빨리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소상공인 241만명, 25일부터 최대 200만원 받는다
7조 8148억원 푼다…59년 만에 4차 추경안 통과
중학생 돌봄비 15만원…35~64세 통신비 못 받는다
文, 권력기관 개혁 완수 천명…警 국가수사본부 신설
秋와 입장한 文 "권력기관 개혁 돌이킬 수 없이 진척”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2단계 유지 필요”
청년들 분노 다독인 文대통령…"공정"만 37번 언급
文대통령 "9·19 남북합의 시계 멈춰…다시 돌아가길”
민주, DJ아들 김홍걸 제명…무소속 의원직은 유지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적 없다"
文대통령, 스가 총리에 축하 서한…"언제든 대화 준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여성…기록은 秋 남편"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秋아들 "특혜 의혹" 일파만파…윤석열, 칼자루 쥘까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재정상 어렵다"
전국이 태풍 "하이선" 영향권…"강한 비바람 주의"
4차 추경, 자영업자·저소득층에 7조+α 핀셋 지원
수도권 2.5단계 1주 연장…빵집도 포장·배달만 가능
文 "정부·의협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의협·정부 "원점 재논의" 합의했지만…의료계 분열 양상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수도권 2.5단계, 종료냐 연장이냐…"주말 중대기로"
전교조 손 들어준 대법 "법외노조 통보 처분은 위법"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