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연금복권720+ 1등·2등 동시 당첨자 '아이와 떠난 첫 여행이 불러온 복권 당첨의 행운'

연금복권720+ 1등·2등 동시 당첨자 "아이와 떠난 첫 여행이 불러온 복권 당첨의 행운"

아시아투데이 2020-09-24 20:1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연금복권720+ 1등·2등 동시 당첨자가 당첨 소감을 전했다.
연금복권720+ 16회차 1등과 2등에 동시 당첨된 A씨는 지난 3일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원래 여행을 잘 안 다니는데 얼마 전에 갯벌 체험을 하러 아이와 처음 다른 지역으로 여행을 갔다. 점심시간에 편의점이 보이길래 로또 5000원어치를 사고 연금복권도 보이길래 5000원어치를 같이 샀다. QR 코드로 당첨 확인을 했는데 처음에는 믿기지 않아서 몇 번을 다시 확인했고, 당첨금을 받으면 어떻게 사용하면 좋을지 행복한 고민을 했다"고 당첨 소감을 전했다.
A씨는 "당첨이 되기 위한 본인만의 전략이나 구매 방법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로또를 주로 사고 연금복권은 가끔 산다. 특별한 방법은 없고, 판매점주가 주는 대로 사는 경우가 많다"고 답했다.
한편 연금복권720+ 1등 당첨금은 매월 700만원씩 20년간 연금 형식으로 지급되며 세금을 뗀 실수령액은 546만원 정도다. 2등 당첨자에게는 10년간 월 100만원씩 지급한다. 세금을 제한 실수령액은 월 78원 정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군 "北, 실종 공무원에 총격·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이낙연 "4차 추경, 이젠 빠르고 정확한 집행이 과제"
文 "추석 전 지원금 드릴 수 있어 다행…협치 지속되길"
재난지원금 24일부터 지급…빨리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소상공인 241만명, 25일부터 최대 200만원 받는다
7조 8148억원 푼다…59년 만에 4차 추경안 통과
중학생 돌봄비 15만원…35~64세 통신비 못 받는다
文, 권력기관 개혁 완수 천명…警 국가수사본부 신설
秋와 입장한 文 "권력기관 개혁 돌이킬 수 없이 진척”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2단계 유지 필요”
청년들 분노 다독인 文대통령…"공정"만 37번 언급
文대통령 "9·19 남북합의 시계 멈춰…다시 돌아가길”
민주, DJ아들 김홍걸 제명…무소속 의원직은 유지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적 없다"
文대통령, 스가 총리에 축하 서한…"언제든 대화 준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여성…기록은 秋 남편"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秋아들 "특혜 의혹" 일파만파…윤석열, 칼자루 쥘까
文대통령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재정상 어렵다"
전국이 태풍 "하이선" 영향권…"강한 비바람 주의"
4차 추경, 자영업자·저소득층에 7조+α 핀셋 지원
수도권 2.5단계 1주 연장…빵집도 포장·배달만 가능
文 "정부·의협 합의 환영…최일선 의사분들께 감사"
의협·정부 "원점 재논의" 합의했지만…의료계 분열 양상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정부·의협 극적합의…공공의대·의대증원 원점 재논의
수도권 2.5단계, 종료냐 연장이냐…"주말 중대기로"
전교조 손 들어준 대법 "법외노조 통보 처분은 위법"
태풍 마이삭에 부산 "쑥대밭"…1명 사망·27만가구 정전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