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 사과하며 민주당 탈당

이상직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 사과하며 민주당 탈당

NTM뉴스 2020-09-25 03:31




(NTM뉴스/신대식 기자)"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직원 일자리 되살려놓고, 의혹 성심성의껏 소명할 것"

24일,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와 관련해 논란을 빚고 있는 창업주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이날 이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제 개인과 가족 관련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 있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사태와 관련해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직원 일자리를 되살려놓고,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겠다. 그리고 되돌아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도한 책임론에는 억울함을 호소했는데 "제주항공과의 인수계약을 성사해 직원 일자리를 지켜야겠다는 생각에 매각대금 150억 원을 깎아줘도, 미지급 임금을 해결해보려 집을 제외한 전 재산인 주식과 매각대금을 헌납하겠다고 해도 "결국 이상직이 문제"라는 말을 계속 들었다"며 "현직 의원의 부적절한 처신으로 보이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면서, 많은 사람을 많나 해결책을 구하고 도움을 청했다. 대표 이하 당의 선배 동료 의원들과 당원 동지들에게 무거운 짐이 된 것 같아 참담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사태를 해결하고)국민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걸맞은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면서 "국민과 이스타항공 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 의원의 탈당과 관련해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국민과 당원들께 송구스럽다"며 "민주당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당 기강을 분명히 확립하고, 정치개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김홍걸 의원과 이 의원의 사례가 당 소속 모든 공직자들에게 자성의 계기가 되고 경각심을 갖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윤리감찰단의 1호 감찰대상이었던 이 의원은 감찰결과가 나오기 전, 이날 자진 탈당을 선택한 것이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