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컴백' 블랙핑크, 신곡 '러브시크 걸스' 티저 영상 공개

"컴백" 블랙핑크, 신곡 "러브시크 걸스" 티저 영상 공개

아시아투데이 2020-09-28 16:3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블랙핑크의 신곡 ‘러브시크 걸스(Lovesick Girls)’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제공=YG엔터테인먼트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블랙핑크의 신곡 ‘러브시크 걸스(Lovesick Girls)’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8일 공식 블로그에 블랙핑크 정규 1집 타이틀곡 ‘러브시크 걸스’ 콘셉트 티저 비디오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블랙핑크는 도로 소음만이 들리는 적막한 공간 속 서로 어깨를 기댄 채 등장했다. 지수, 제니, 로제, 리사는 특유의 개성 강한 스타일링과 쓸쓸한 눈빛으로 묘한 감성을 자아냈다. 컨트리풍의 기타 연주와 몽환적인 사운드도 담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블랙핑크는 선공개 싱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과 ‘아이크스림(Ice Cream)’을 연이어 히트 시켰다.

블랙핑크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은 오는 10월 2일 공개된다. 미국 동부 시간 기준 0시, 한국 시간으로는 같은 날 오후 1시에 발매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추미애·아들·보좌관 불기소…"軍휴가 외압 없었다"
정세균 "北피격, 남북관계 찬물…하루빨리 진상규명"
비건 만나는 이도훈 "종전선언·공무원 피격 공조 논의"
文 "北 신속한 사과 긍정적…공동조사 공식 요청"
추석연휴 특별방역…집회 차단·한강공원 통제 유지
北 "실종공무원 수색시 우리 영해 침범 중단하라"
靑 "北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시 공동조사도 요청"
유엔 사무총장 "北에 피살된 한국인 애도, 조사 촉구”
北 "사살 맞지만 부유물 태워…대결 색채 표현 유감"
정보당국 "북한 피격 공무원, 월북 시도한 것 확실"
정세균 "北 만행 강력 규탄…책임 있는 답변·조치 촉구"
美국무부 "한국의 대북 규탄·해명 요구 전적으로 지지"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文대통령, 연평도 피격에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한다"
군 "北, 실종 공무원에 총격·시신 불태워…만행 규탄"
이낙연 "4차 추경, 이젠 빠르고 정확한 집행이 과제"
文 "추석 ? 지원금 드릴 수 있어 다행…협치 지속되길"
재난지원금 24일부터 지급…빨리 신청하면 먼저 받는다
소상공인 241만명, 25일부터 최대 200만원 받는다
7조 8148억원 푼다…59년 만에 4차 추경안 통과
중학생 돌봄비 15만원…35~64세 통신비 못 받는다
文, 권력기관 개혁 완수 천명…警 국가수사본부 신설
秋와 입장한 文 "권력기관 개혁 돌이킬 수 없이 진척”
정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2단계 유지 필요”
청년들 분노 다독인 文대통령…"공정"만 37번 언급
文대통령 "9·19 남북합의 시계 멈춰…다시 돌아가길”
민주, DJ아들 김홍걸 제명…무소속 의원직은 유지
추미애 "나도 남편도 국방부에 민원 넣은적 없다"
文대통령, 스가 총리에 축하 서한…"언제든 대화 준비"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건 여성…기록은 秋 남편"
정세균, 秋 공세에 "정쟁은 그만, 국정 논의했으면"
정경두 "추미애 아들, 승인권자 허가 받고 휴가 연장"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檢,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관련 국방부 압수수색
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
丁 "4차 추경, 진흙 속 소중한 일상 들어올릴 지렛대"
식당·까페 "9시 통금" 풀렸다…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신규확진 11일째 100명대…거리두기 재연장 오후 결정
방역당국 "코로나 수도권 유행, 대구·경북 때보다 심각"
대형병원·종교시설·집회…곳곳서 산발적 확산 이어져
신규 확진 136명, 열흘 연속 100명대…규모는 작아져
추미애 아들 의혹 쏟아지는데…이제서야 조사 나선 檢
여야 "추석 전 많은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노력"
文대통령 "4차 추경 7조8천억 규모…피해맞춤형 지원"
강남 개발 이익 강북에도 쓴다…연내 법개정 추진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