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GS건설 '자이', 올해 1순위 청약통장 가장 많이 몰렸다

GS건설 "자이", 올해 1순위 청약통장 가장 많이 몰렸다

서울파이낸스 2020-10-23 10:46



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사옥 그랑서울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서울 종로구 청진동 GS건설 사옥 그랑서울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GS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자이(Xi)'에 올해 가장 많은 1순위자 청약자가 몰렸다고 23일 밝혔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이 제공하는 아파트 청약경쟁률 정보를 기준으로 1월~9월 사이 전국에서 단일 브랜드로 분양된 아파트는 총 278곳이며(컨소시엄, SH 및 LH 물량 제외). 이들 단지에 1순위로 청약한 사람은 총 209만1489명이다.

1순위 청약자수를 건설사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가장 많은 1순위자가 몰린 아파트 브랜드는 GS건설의 자이로 총 35만2356명 이었다. 이는 전체 1순위 청약자의 16.8%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특히 1순위에서 1만명 이상 청약자가 몰린 곳도 자이가 가장 많았다. 전국 278개 분양 단지들 가운데 1순위에서 1만명 이상 청약자가 몰린 곳은 총 64곳으로 자이는 11곳에 이름을 올렸다.

자이 아파트는 1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프레지던스자이를 시작으로 9월까지 전국에서 19곳이 공급됐고 청약시장에서 모두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올해 첫 분양인 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 23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5082명이 몰리며 평균 65.01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리고 이후 분양했던 아파트들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됐고, 이중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과천제이드자이로 13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만5560명이 몰리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93.64대 1을 기록했다.

올해 자이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은 1순위자가 몰린 단지는 3월 대구 중구 남산동에서 분양한 청라힐스자이로 1순위 청약자가 무려 5만5710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141.4대 1을 기록했다.

GS건설은 연말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 강릉 내곡동, 남양주 별내신도시, 성남시 고등지구 등에 자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실수요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앞으로도 최고의 브랜드 아파트에 부합하는 자이를 고객에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나민수 기자/chip437@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