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주호영 원내대표, 영화 대사 인용하며 추미애 장관 압박

주호영 원내대표, 영화 대사 인용하며 추미애 장관 압박

NTM뉴스 2020-10-24 02:16




(NTM뉴스/김현민 기자)"(추 장관)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다" 비꼬기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영화 친구의 대사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를 인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23일,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미 검찰을 파괴하고 정권을 지킨 공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울산시장 선거 공작 사건을 수사하지 못하도록 막은 일,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수사한 사람을 전부 내친 일, 권언유착 사건 때 한 일 등이 다 드러났다”며 “정권에 공을 세울 만큼 세웠다. 족함을 알면 지금이라도 그만두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어제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감을 통해 새로운 사실이 많이 나왔는데, 총장이 장관 부하냐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다”면서 “추 장관 얘기대로 부하라면 부하 두 명(윤석열 검찰총장,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에게 들이받히는 수모를 당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보통 사람이라면 부끄러워서라도 박순철 남부지검장이 아니라 추 장관이 그만둬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서는 “일구이언, 표리부동, 궤변의 전형을 국민들께 보여줬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기사제공 : | NTM뉴스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